(사진=MBC에브리원, MBC스포츠플러스)
(사진=MBC에브리원, MBC스포츠플러스)

안정환이 조원희에 살벌한 경고를 날린다.


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MBC스포츠플러스 예능 '전설끼리 홀인원' 8회에서는 축구부 안정환, 이동국, 조원희, 농구부 허재, 문경은, 강병현의 여덟 번째 골프 대결이 펼쳐진다.


먼저 허재는 농구부 팀원들에게 "마지막 자유투라고 생각하고 해라. 먹이를 찾아 헤매는 하이에나처럼 끝까지 물고 늘어지겠다"라며 넘치는 승리욕을 자랑한다. 하늘을 찌를 듯한 허재의 사기 넘치는 발언은 짜릿한 긴장감을 예고한다.


이에 맞선 축구부 막내 조원희는 "오늘 승부는 제 손에 달려있다"라며 허재에 버금가는 패기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이에 안정환은 "조원희가 이번 결승전에서 뭔가 보여줄 것 같다"라며 희망찬 모습을 보인다.

그러면서 안정환은 "조원희가 오늘 경기에서 (좋은 성과를) 못 보여주면 당분간 국내에서는 보기 힘들 것"이라며 살벌한 경고를 더해 웃음을 유발한다. 전설들의 꺼지지 않는 뜨거운 승리욕에 마지막 대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대장정의 막을 내리는 전설들의 골프 결승전, '전설끼리 홀인원' 8회는 MBC에브리원에서 6일 화요일 오후 10시, MBC스포츠플러스에서 오후 11시 30분 방송된다. 다음 날인 7일 수요일 오후 9시 MBC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