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2' /사진제공=블러썸스토리, SLL
'모범형사2' /사진제공=블러썸스토리, SLL


손현주X장승조가 드디어 최대훈을 심판대에 올려놓는다. 하지만 그가 유죄를 선고받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변수가 존재한다.

JTBC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의 ‘모범 콤비’ 강도창(손현주 분), 오지혁(장승조 분)이 선 넘는 악인들을 향한 반격을 시작한다. 오늘(4일) 정희주(하영) 살인사건 관련, 드디어 재판이 열리는 것. 온갖 압박과 역경을 딛고 끌어낸 이 재판의 결과에 대해 시청자들의 이목 역시 집중되고 있다.

하지만 강력2팀이 ‘초거물’ 티제이그룹을 상대하고 있는 만큼, 그 과정이 역시 쉽지 않을 전망. 담당 검사 차문호(고창석 분)의 말마따나, 용의자가 평범한 사람이면 재판에서 져도 열 내면서 술 한잔하면 끝. 하지만 상대가 대기업 회장이면 얘기가 달라진다. 지금까지 수사 과정에서도 강도창, 오지혁뿐만 아니라 주변 가족들에게까지 그 후폭풍이 밀려들었으니, 재판까지 열린다면 더 거센 벼락이 내리칠지도 모른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을 감수하고 열린 재판이 승리로 이어지려면 다음과 같은 변수들이 존재한다.

먼저, 2년 전 천상우에게 폭행당한 김민지(백상희 분)의 증인 출석 여부다. 그녀는 천상우가 사람을 시켜 정희주의 입을 막겠다고 한 말을 직접 들은 당사자다. 정희주는 우태호(정문성 분)의 노트북에서 발견한 CCTV 영상을 통해 천상우가 과거 김민지를 폭행했고, 두 사람 사이에 회장 자리를 위협할 혼외 자식이 있다는 사실을 모두 알고 있었다. 이를 미끼로 김민지의 아이를 돌려달라 협박하다, 천상우의 교사로 살해당했다. 김민지가 보고 들은 걸 직접 증언한다면, 우태호가 녹음한 그녀의 진술 증거 능력은 더욱 강화된다.

담당 검사 차문호 역시 중요한 변수다. 그는 지난 방송에서 티제이그룹의 달콤한 제안에 넘어가 ‘꽃길’을 걷기로 마음먹은 듯했다. 다만 걸리는 점이 있었으니, 바로 강도창의 존재다. 그가 과거 본인의 결혼식 날에도, “저놈이 눈에 보이는데 어쩔 수 없었다”며 범인을 체포해 온 전력을 차문호는 잘 알고 있었다. 사형수 이대철 사건까지 뒤집은 기사를 살펴보며, “이 미친 형사를 어떻게 구워삶나. 통하는 구석이 있어야 쑤셔보지”라고 고민하던 차문호였다. 그런데 그가 되레 ‘구워삶아진’ 것일까. 12회 예고 영상에선 들뜬 목소리로 “천상우 영장 발부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가 어떤 입장으로 재판에 임할지 더더욱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천나나(김효진 분)가 쥐고 있는 천상우의 살인 교사 영상 확보 여부다. 불법으로 녹화된 영상이지만, 정황 증거만 난무하는 상황 속에서 “정희주 죽여”라고 천상우가 직접 말한 것만큼 확실한 증거는 또 없었다. 만약 입수한다고 해도, 이를 어떻게 법정 증거로 채택시키느냐는 또 다른 문제. 그렇다고 손 놓고 지켜보지만은 않을 강도창과 오지혁이 이번엔 어떻게 “벽을 타고 넘으며, 또 깨부수고 달릴지” 기대감이 상승한다.

제작진은 “진실에 닿기까지 수많은 장애물이 있지만, 강도창과 오지혁은 꿋꿋이 정의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예고하며 “4일 열리게 될 재판에서 두 ‘모범 콤비’가 어떤 결과를 끌어낼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모범형사2’ 12회는 4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