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아씨들'/사진제공=tvN
'작은 아씨들'/사진제공=tvN


김고은의 심경에 변화를 일으킨 것은 무엇일까.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 측은 4일 오인주(김고은 분)와 최도일(위하준 분), 신현민(오정세 분)의 재회 현장을 포착했다. 사직서를 던지고 돌아섰던 오인주가 다시 그들을 찾아온 데에는 어떤 이유가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작은 아씨들’ 첫 방송에서는 거액의 등장과 함께 아찔한 터닝 포인트를 맞는 세 자매 오인주, 오인경(남지현 분), 오인혜(박지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인주는 각별했던 절친이 불법 비자금에 연루되어 죽었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고, 오인경은 알콜 의존증이 탄로 나 정직되었으며, 오인혜는 가난한 가족으로부터의 탈출을 갈망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인생을 뒤집을 완벽한 카드, 돈 가방을 찾아낸 오인주의 엔딩은 이들에게 불어닥칠 폭풍을 암시하며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예상을 벗어나는 전개가 짜릿한 반전을 선사한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신현민과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는 오인주의 모습이 담겼다. 오인주는 패기마저 느껴지는 단단한 시선으로 신현민과 마주하고 있다. 최도일은 그런 오인주가 흥미롭다는 듯 줄곧 눈길을 떼지 못하는 모습. 마찬가지로 오인주를 주시하던 신현민은 그의 코앞까지 다가선다. 오인주를 올려다보는 신현민의 눈빛에 담긴 불쾌한 호기심은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앞서 진화영이 생전에 빼돌린 불법 비자금 수색에 협조할 것을 오인주에게 요구했던 했던 두 사람. 이미 그 제안을 거절한바 있던 오인주가 수많은 돈까지 손에 넣은 지금에 와서 다시 이들을 찾은 데에는 어떤 계산이 있을 것인지, 더욱 다이내믹해질 다음 이야기에 이목이 쏠린다.

오늘(4일) 방송되는 ‘작은 아씨들’ 2회에서는 진화영의 죽음 뒤 숨겨진 진실을 찾아내려는 오인주의 노력이 그려진다. ‘작은 아씨들’ 제작진은 “세 자매는 저마다의 목표에 다가서기 위해 더욱 속력을 높인다. 그 과정에서 드러나는 비밀과 인물들의 이면이 흥미로울 것”이라며 “한층 무대를 넓혀갈 ‘작은 아씨들’의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작은 아씨들’ 2회는 4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