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여자친구 대행'으로 시작해 부부가 된 독특한 인연을 가진 장소희, 임현기 부부가 사연을 밝힌다.

오는 6일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의 임현기-최어진 부부가 부모의 격한 반대에도 가정을 이룬 특별한 사연을 공개한다.

이날 이지현은 "('고딩엄빠'의) 찐 애청자가 됐다. '고딩엄빠'들이 겪는 성장통에 덩달아 아프기도 하고,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응원하고 있다"며 두 번째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에 하하는 "저희도 매주 울었다가 웃는다. 감정 기복의 끝"이라고 공감했다. 인교진은 "우리 모두 눈물이 적자여 적자"라고 '고딩엄빠' 출연자 김윤배를 흉내내 모두를 ‘빵’ 터지게 했다.
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잠시 후, 이날의 ‘고딩엄빠’ 주인공인 임현기-최어진 부부의 사연이 재연 드라마 형식으로 소개된다. PC방 아르바이트를 하던 임현기는 최어진에게 게임 시 필요한 '하트 요청' 문자를 주고받으면서 가까워져 '게임 메이트'가 됐다. 이후, 임현기는 최어진에게 '여자친구 대행'을 부탁했는데 내기에 성공한 뒤 실제로 만나자고 제안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박미선은 "연인인 척하다가, 진짜 연인이 됐네"라고 읊조리며 과몰입한다.
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1년의 교제 후, 두 사람은 한 차례 헤어졌다. 그러나 임신으로 인해 재결합하고 결혼을 결심했다. 임현기는 용기를 내 최어진의 집을 찾아갔으나, 외동딸의 임신에 충격을 받은 최어진의 부친은 임현기의 뺨을 때렸다. 이에 놀란 3MC는 "보는 우리도 속상하다"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한다.

제작진은 "'게임 메이트'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임현기-최어진 부부가 부모님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가정을 이룬 사연과 일상을 공개한다. 현재 ‘주말부부’로 살며 책임감 있게 아이를 양육하는 두 부부의 일상을 따뜻한 시선으로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