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태우·이승효, 꼬인 족보 "장모님이 민 결혼, 여동생과 사귄 날 날짜 잡아" ('살림남2')


배우 정태우, 이승효의 묘한 서열 관계가 드러났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정태우와 이승효의 꼬인 족보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정태우 장인희 부부의 집에 정태우 동생 부부가 놀러왔다. 정태우의 동생 혜리 씨의 남편은 '선덕여왕' 알천랑으로 유명한 배우 이승효. 이승효와 정태우는 드라마 '대조영'을 함께한 인연으로 15년 지기로 지내왔다.
[종합] 정태우·이승효, 꼬인 족보 "장모님이 민 결혼, 여동생과 사귄 날 날짜 잡아" ('살림남2')
절친한 형과 동생이었지만, 이승효가 정태우의 여동생과 결혼하면서 족보가 꼬이게 됐다고. 이승효가 정태우보다 형이지만 그의 여동생과 결혼하게 되면서 서열이 바뀐 것.
[종합] 정태우·이승효, 꼬인 족보 "장모님이 민 결혼, 여동생과 사귄 날 날짜 잡아" ('살림남2')
이승효는 "제가 혜리하고 결혼하면서 태우가 제 형님이 됐다"고 말했다. 정태우는 "굳이. 나같으면 시도도 안 해봤을텐데"라면서 두 사람의 만남을 예상하지 못한 이유로 "동생이 이승효의 이상형이 아니었다. 혜리도 이승효 같은 사람을 별로 좋아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종합] 정태우·이승효, 꼬인 족보 "장모님이 민 결혼, 여동생과 사귄 날 날짜 잡아" ('살림남2')
정태우는 이승효를 보자마자 "살이 좀 쪘네. 혜리는 살이 빠졌는데, 혼자만 마음 편한가보네"라고 디스했다. 이어 동생이 도시락을 싸면서 이승효의 것도 싼다고 하자 "맛있는 것도 좀 해주고 해라. 아침에 혜리가 도시락 싸게 하지 말고"라고 했다.

이승효는 "우리가 결혼하게 된 게 어머님의 공이 크다. 혜리가 가까운데 사니까 운동하자고 해서 운동을 했다. 근데 어느날부터 어머님이 따라 나오셨다. 운동 끝나고 가는 길에 '혜리가 결혼을 했으면 좋겠는데, 멀리서 찾을 필요 없는데' 그 이야기를 나한테 하셨다"라고 말했다.
[종합] 정태우·이승효, 꼬인 족보 "장모님이 민 결혼, 여동생과 사귄 날 날짜 잡아" ('살림남2')
정태우는 "사윗감으로 점 찍으셨나보네"라고 말했고, 이승효는 "그런 뉘앙스였다. 그때부터 혜리를 (동생이 아니라 여자로 보게 됐다)"고 했다.

이승효는 "혜리를 좋아하는 마음을 갖게 된 뒤 진지하게 만나보자고 했다. 혜리가 엄청 당황했다"고 했다. 혜리 씨는 만나게 되면 무조건 결혼이었기 때문. 이승효는 "만나는 날 결혼 날짜를 잡았다. 만난 날 부모님을 바로 뵈었다"고 고백했다.
[종합] 정태우·이승효, 꼬인 족보 "장모님이 민 결혼, 여동생과 사귄 날 날짜 잡아" ('살림남2')
정태우는 "근데 그 얘기를 왜 나한테 먼저 안 했어?"라고 물었고 이승효는 "너한테 제일 조심스러웠다. 너한테 유독 조심스러웠다"고 털어놨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