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사진제공=MBC
임윤아 /사진제공=MBC


임윤아가 전투력을 풀 충전한다. 교도소를 장악한 흉악범들과 육탄전을 벌이는 것.
임윤아 /사진제공=MBC
임윤아 /사진제공=MBC
3일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12회에서는 고미호(임윤아 분)가 교도소를 장악한 흉악범들과의 살벌한 육탄전을 벌인다.
임윤아 /사진제공=MBC
임윤아 /사진제공=MBC
앞서 박창호(이종석 분)와 고미호의 합작 프로젝트로 구천 시장 최도하(김주헌 분)가 뒤통수를 거하게 맞았다. 두 사람이 최도하를 통해 빅마우스를 자극하게 만든 결과 그의 아내인 현주희(옥자연 분)가 마약이 섞인 커피를 마시고 교통사고를 당하는 것은 물론 언론에 보도돼 큰 곤욕을 치르게 되었기 때문.

이에 격노한 최도하는 박창호, 고미호가 모두 교도소에 있다는 점을 이용해 간수철(김동원 분) 교도소장에게 살인을 지시, 충격을 안겼다. 현(現) 시장이 살인을 공모한 것도 모자라 이를 사주하는 등 그의 악독한 술수가 정점에 달한 것. 더불어 간수철은 자신을 최도하의 끄나풀이자 허수아비 소장으로 대우하는 박창호에게 잔뜩 분노가 응축돼 있었다.
임윤아 /사진제공=MBC
임윤아 /사진제공=MBC
이렇게 두 사람분의 살의 섞인 화살을 받게 된 가운데 지난 방송 말미 구천 교도소 전체가 정전에 휩싸이면서 폭동을 빙자한 살인 교사 시작을 알려 걱정이 높아지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진료 중 갑작스러운 정전에 당황한 고미호와 탁광연(유태주 분)의 모습이 돋보인다. 그러나 당황도 잠시 고미호는 최대한 몸을 숨긴 채 은신, 자신을 잡으려고 혈안이 된 괴한들의 수색에 두려운 기색을 내비치고 있다.
임윤아 /사진제공=MBC
임윤아 /사진제공=MBC
이어 죄수들을 막지 못한 듯 고미호와 탁광연이 살벌한 몸싸움을 벌이고 있어 놀라움을 자아낸다. 고미호는 소화기를 든 채 괴한 무리에 필사적으로 맞서며 온몸 가득 전투력을 내뿜고 있다. 여기에 탁광연 또한 고미호의 편에 서서 괴한들을 저지, 의외의 시너지가 느껴진다.

이처럼 구천시 최종 빌런 최도하의 마수가 코앞에 뻗친 이 사태에서 고미호는 무사히 탈출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뿐만 아니라 수감자들에 대한 연민에 고뇌하던 고미호와 그사이 작은 교감을 나눴던 탁광연의 조합은 어떨지 관심이 집중된다.
임윤아 /사진제공=MBC
임윤아 /사진제공=MBC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