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미의 세포들' 영광 이어갈까…김고은 필두로 한 '작은 아씨들', 3일 첫방송


‘작은 아씨들’이 작으면서도 크고, 낮으면서도 높은 이야기로 판도를 뒤집는다.

'환혼'의 후속작 tvN 새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 측은 첫 방송을 앞둔 3일, 평범했던 일상 속 변화를 감지한 세 자매 오인주(김고은 분), 오인경(남지현 분), 오인혜(박지후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아주 작고 사소한 모습으로 찾아온 이상기류가 어떤 거대한 사건으로 이어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작은 아씨들’은 가난하지만 우애 있게 자란 세 자매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유하고 유력한 가문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거대한 사건에 휩쓸린 세 자매가 ‘돈’이라는 인생의 숙제를 풀어나가는 과정이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영화 ‘아가씨’ ‘헤어질 결심’과 드라마 ‘마더’ 등을 집필한 정서경 작가와 ‘빈센조’ ‘왕이 된 남자’ 등을 연출한 김희원 감독이 만나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폭발시킨다. 여기에 세 자매의 다채로운 서사를 그려낼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를 비롯해 위하준, 엄지원, 엄기준, 김미숙, 강훈, 전채은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만남은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 속, 심상치 않은 세 자매의 아침 풍경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채 잠이 깨지 않은 얼굴이지만, 손에 들린 편지를 읽어내리는 오인주의 표정에는 황당함마저 어린다. 언제나 이성적이던 오인경마저 혼란스러운 모습. 문제의 편지에 어떤 내용이 적힌 것인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홀로 묵묵히 일상을 이어가려는 오인혜의 담담함이 더욱 눈길을 끈다. 예고도 없이 세 자매를 찾아온 뜻밖의 사건은 무엇일지, 요동치기 시작하는 ‘작은 아씨들’의 운명에 이목이 집중된다.

‘작은 아씨들’ 1회에서는 일상의 사소한 지점에서 균열을 발견하는 세 자매의 모습이 그려진다. 사랑하는 가족에게조차 말하지 못했던 자매들의 비밀이 밖으로 드러나며 첫 회부터 다이내믹한 전개가 휘몰아칠 전망. ‘작은 아씨들’ 제작진은 “이야기의 시작을 여는 첫 회에서부터 세 자매는 삶의 새로운 국면과 마주한다. 모든 예상을 빗나가는 전개가 흥미롭게 펼쳐질 것”이라며 “탄탄한 서사, 압도적인 미장센, 믿고 보는 제작진과 배우들의 호연이 만들어내는 놀라운 앙상블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작은 아씨들’은 3일 밤 9시 10분 첫 방송 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