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왕따 당했던 조유리, 걸그룹 내 '따돌림' 이유 밝혀졌다('미미쿠스')


하이틴 드라마의 명가 플레이리스트가 제작한 ‘미미쿠스’에서 투닥거리는 동급생 사이였던 한유성(유영재 분)과 신다라(나나 분)가 꽁냥대며 고백만을 앞두게 돼 설렘을 폭발시켰다. 또 같은 JJ엔터 소속의 오로시(조유리분)와 지수빈(김윤우 분) 사이에도 묘한 분위기가 형성돼 네 사람이 그려낼 로맨스에 기대가 모였다. 그러나 뜻밖에도, 유성과 로시 사이에 열애설이 터지며 모두가 충격의 도가니에 빠졌다.

2일 방송된 ‘미미쿠스’에서는 JJ엔터의 연습생이자 수빈의 절친한 형이었던 우재영(오재웅 분)이 ‘사모님’들과의 만남이라는 불법 아르바이트 제안에 흔들렸던 사실이 JJ엔터의 대표이자 수빈의 엄마인 이미연(이윤지 분)에게 드러났다. 수빈은 미연에게 데뷔하게 해달라고 매달리는 재영을 끌고 나와 “이 짓을 해놓고 방송 나갈 생각은 있었어? 형, 이렇게까지 바닥이었어?”라며 답답함에 말을 마구 쏟아냈다. 하지만 힘든 가정 형편 속에서 데뷔만을 바라보고 분투해 오던 재영은 “바닥? 나는 이런 거 하나에도 목매야 되거든…내가 뭐 때문에…”라고 분을 토하며 뛰쳐나갔다.

멤버들의 따돌림에 폭발하며 숙소를 나온 걸그룹 ICE의 센터 로시는 다라와 함께 지내며 위시 리스트를 만들었다. 로시와 다라, 그리고 유성과 현우(김명찬 분)는 로시의 위시 리스트를 하나씩 실천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런 가운데 유성과 다라는 눈에 띄게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다라는 “얘가 나한테 아직 고백을 안 해! 나 고백 들을 준비 끝났는데”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유성은 시치미를 떼며 “나도 준비 끝났어”라며 뻔뻔하게 답했다. 이전과 달리 부드러워진 유성의 모습에 현우와 로시는 놀라면서도 흡족해했다.

그러던 중 로시는 자신을 계속 따돌려 온 ICE의 리더 채나를 만나러 갔다. 채나는 숙소를 나간 로시에게 책임감이 없다고 질책하며 “넌 갑자기 들어와서 바꿨잖아, 모든 걸 네 중심으로...”라고 센터 로시에게 질투 가득했던 속마음을 밝혔다. 로시는 솔직하게 부딪쳐 보기로 결심하고 “언니, 우리 앞으로도 같이 해야 하잖아요. 근데 이렇게는 싫어요. 그러니까 언니, 저한테 사과해줘요”라며 정면으로 맞섰다.

로시는 다시 다라의 집으로 돌아왔고, 그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수빈을 만났다. 그러던 중 유성과 다라의 모습이 보이자 두 사람은 한쪽에 숨어 머쓱한 분위기에 휩싸였다. 괜히 민망해진 로시는 “너 빨리 가! 걸리면 우리 괜히 오해받겠다”라며 수빈을 돌려보내려 했지만, 수빈은 “전 그런 오해받아도 괜찮은데…”라고 답해 둘 사이에 다시 한 번 묘한 분위기가 그려졌다. 이에 로시는 “너...나 좋아해?”라고 직접 물었다. 수빈의 망설임 없는 “네”라는 답에 로시는 “정신 차려. 내일이 1차 발표인 건 알아?”라며 선을 그었다.

한편, 예고생 대상 서바이벌 ‘미믹 어스’의 1차 합격자 순위를 발표하는 날이 다가왔다. 조회 수와 팬들의 투표로 정해지는 순위에서 수빈은 1위를, 유성은 11위를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느닷없이 ‘유성이 로시와 사귄다’는 내용의 열애설이 기사로 뜨며 유성의 순위가 급격히 올라갔고, 유성은 결국 1위를 차지했다.

이 모든 사건의 흑막인 JJ엔터 대표 미연은 유성이 1위를 차지한 것을 확인하고 “너무 재밌다. 이제 기사 내려요...충분해”라고 지시를 내려, 열애설 또한 그녀의 계획이었음을 암시했다. 미연이 짜 놓은 판에 스스로 들어간 유성에게 어떤 변화가 생길지 기대를 모은다.

‘미믹(따라하다)’이 판치는 예술고등학교에서 ‘진짜’가 되기 위한 예고생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막장 하이틴 ‘미미쿠스’는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저녁 7시 네이버 NOW.에서 독점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