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 "주식 이야기할 때 메소드 연기 나와"('위기의 X')


배우 권상우가 웨이브 오리지널 '위기의 X'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일 웨이브 오리지널 '위기의 X'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정훈 감독과 배우 권상우, 임세미, 신현수, 박진주가 참석했다.

권상우는 떡상 인생인 줄 알았는데 하락장에 들어선 자칭 엘리트 도시남자 'a저씨'로 분한다. 명문대 출신으로 제멋에 살아온 그는 인생 레이스에서 뒤처지는 일 따윈 없을 줄 알았지만 세월의 격변을 거세게 맞고 벼락 거지 위기에 내몰린다. 임세미는 다정다감하지만, 욱하면 아무도 못 말리는 'a저씨' 영혼의 동반자 미진 역을 맡았다.

신현수는 제2의 스티브 잡스를 꿈꾸는 나르시스트 CEO 앤디정을 연기한다. 수평적 조직관계를 강조하며 '루시도'를 꾸려 나가지만, 현실은 트러블 메이커다. 박진주는 파이어족 김현아 대리 역으로 출연한다. 극 중 조기 은퇴를 꿈꾸는 김대리는 허리띠를 졸라매며 매번 상상 이상의 내공으로 'a저씨'를 감탄하게 한다.

권상우는 “지금 이 현실을 헤쳐나가고 있는 여러분의 모습이다”며 “주식 이야기할 때 메소드 연기가 나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제가 계속 연기할 수 있도록 드라마 봐달라”고 부탁해 폭소를 더했다.

권상우는 “지루할 틈 없는 구성이 좋았다. 제 세대에 ‘케빈은 열두살’이라는 드라마가 있었다. 그 드라마처럼 ‘위기의 X’도 내레이션이 많다. 시청자들에게 이 인물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확실히 전달해주고 시청자들에게 더 느낌 있게 표현할 수 있는 게 좋았다. 재밌게 찍었다”고 말했다. 이어 “‘위기의 X’는 특별하고 애정이 많이 간다”며 작품에 애착을 보였다. 권상우에게 힙한 분위기가 난다고 하자 “드라마에서 더 힙하다. 비오(래퍼)에게 연락 올 것 같다”며 비오에게 영상편지를 남겨 웃음을 안겼다.

'위기의 X'는 희망퇴직, 주식떡락, 집값폭등까지 인생 최대 하락장을 맞은 위기의 'a저씨'가 인생 반등을 위해 영끌(영혼까지 끌어 모은)하는 이야기를 담은 코미디 드라마. 2일 웨이브에서 첫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