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개그맨 이동윤이 근황을 전했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개콘 폐지 후 3년, 중고차 딜러 된 개그맨 근황.. 오토갤러리로 찾아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동윤은 "내가 개그콘서트에서 '렛잇비'라고 직장인들의 애환을 담은 코너를 했다. 그래서 그런지 직장인 생활을 하고 있다. 과거 노래와 관련된 개그로 이슈를 모았던 이동윤. 그는 "(덕분에) 공중파 CF도 찍었다"고 했다.

이어 "렛잇비 코너를 할 당시에 같이 시작했던 것이 '미생'이라는 드라마였다. 그 덕도 많이 봤다. (코너를 같이했던 동료들끼리) 아직까지 단체 대화방이 있다. 나는 늘 거기서 아재 개그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동윤은 "처음으로 뮤지컬 개그를 했는데 객석에서 눈물을 흘리더라. 개그맨 노우진 씨가 컴퓨터에서 노래를 틀다가, '하나 되어'라는 노래를 틀었다. 그 때 유민상이 신문을 보고 있었나? 난 누워 있었다. (서로 맞추지 않았는데) 노래를 했다"라며 코너 탄생 배경을 설명했다.

전성기 시절, 양악수술로 공백을 겪었던 이동윤. 그는 "부정교합이 너무 심해서, 정말 아팠다. 하품을 하면 턱이 빠졌다. 어렸을 때는 그러지 않았다. 2차 성징이 올 때 턱이 앞으로...키가 커야 되는데 턱이 계속 나오더라"라고 밝혔다.

또한 "양악수술을 받고 사경을 헤맸다. 근데 누가 면회를 왔다고 하더라. 개그맨 송준근 씨가 찾아왔다. 혼자 오면 될 거 여자친구랑 같이 와서 지금의 아내 분. 걱정해줬는데 입 쪽을 다 묶어놔서 말을 제대로 못 했다"고 말했다.

이동윤은 현재 중고차 딜러를 하고 있다. 그는 "난 가장이다. 계속 언제까지 (개그만) 붙들고 있기는 쉽지 않더라. 고객과 미팅을 하러 가면 반반이었다. 믿는다는 분도 계셨고, 연예인이라 말도 안 되는 요구를 하시는 경우도 있었다"며 답답했던 상황을 회상했다.

이동윤은 "과거 개그맨할 때 한창 인기가 좋았을 때 그리고 지금 일의 영업이 잘 됐을 때 비교하면 현재 일이 더 좋다. 내가 판 것만 100억 정도 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