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이종석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이종석이 끝없는 전복으로 안방 1열을 짜릿한 쾌감으로 물들이고 있다.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가 2막 반환점을 돈 후에도 탄탄한 내러티브와 강렬하고 짙은 연기 앙상블로 지칠 줄 모르는 순항을 거듭하고 있다. 그 가운데, 이종석이 치밀한 심리묘사로 전복적 쾌감을 안겨주고 있다.

이종석은 억울한 누명을 쓰고 결백을 증명하려 발버둥 치던 삼류 변호사에서 주도면밀하고 명석한 계획으로 권력과 자본, 음모의 세계를 들춰내는 천재 사기꾼의 얼굴을 갖기까지, 그의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에 보는 이들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이종석이 그려내는 박창호는 스토리의 분기점에 다다르며 암흑세계의 지배자로 군림하고 있는 빅마우스의 이름을 뒤집어쓴 채 추악한 범죄자들로 가득한 구천교도소의 먹이사슬 최상위에 위치하게 됐다.

정의감에서 비롯된 것이 아닌, 시시각각 드리우는 죽음의 그림자들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택해야 했던 빅마우스라는 오명. 박창호는 이 오명을 벗고 자기 삶을 송두리째 뒤엎은 이들에게 복수하기 위한 치밀하고 흥미로운 두뇌게임을 이어 나가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 박창호는 탈옥수의 신분임에도 불구, 뉴스 채널 라이브를 통해 구천병원 살인사건 재판의 증인으로 직접 얼굴을 드러내는 상상 밖의 초강수를 뒀다. 그가 내뱉는 재판 예언과 법정 안에서 고미호(임윤아 분)가 실시간으로 중계하는 채팅의 내용이 일치하자 판도는 순식간에 전복되기 시작했다.

이어 널린 퍼즐들을 꿰맞춰 나가며 얻은 정보들로 교묘하게 V.I.P들의 심리를 자극해 이들의 균열을 일게 한 박창호. 서재용(박훈 분)의 미발표 논문을 요구하는 공지훈(양경원 분)과 장혜진(홍지희 분)의 대화를 생중계하며 서재용 살인의 전말을 공개했을 뿐만 아니라 공지훈과 검사 최중락(장혁진 분)의 만행을 폭로하기도.

하수인들을 체스 게임의 말 그 이상으로 취급하지 않는 빅마우스와 서재용 살해 공범으로 밝혀진 최도하(김주헌 분)에 치를 떤 박창호는 이들 모두를 잡기 위해 다시 제 발로 구천교도소로 들어가 복수의 칼날을 높이 들었다. 파편적인 단서 하나 없이 진짜 빅마우스를 추적하기 위한 레이더를 발동, 빅마우스와의 긴장감 넘치는 줄다리기는 지켜보는 이들의 아드레날린 지수를 높였다.

이렇게 빅마우스의 대역과 박창호의 본체를 오가는 이종석의 연기는 가히 괄목할 만하다. 눈 뗄 틈 없이 흥미로운 심리작전을 펼쳐내며 전에 본 적 없는 얼굴로 등장하는 매 프레임을 압도하고 있는 것. 정당한 승리자만이 가지는 특유의 대담하고 여유로운 분위기는 경이로움을 자아냈다.

서사의 중심에서 흔들림 없이 극을 오롯이 견인해가며 필모그래피에 있어 또 하나의 기념비적인 이정표를 세운 이종석. 과연 아직 풀리지 않은 진짜 빅마우스의 정체라는 미궁 속에서 그가 어떤 이야기를 더 펼쳐낼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