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수금화목토' 스틸 / 사진제공=tvN
'월수금화목토' 스틸 / 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의 '월수금커플' 박민영-고경표의 5년째 이어진 저녁 루틴이 공개됐다. 고경표가 박민영만을 위한 '정셰프'로 변신해 설렘을 자아낸다.

'월수금화목토'는 완벽한 비혼을 위한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과 월수금 미스터리 장기 고객, 화목토 슈퍼스타 신규 고객이 펼치는 퐁당퐁당 격일 로맨스. 박민영(최상은 역), 고경표(정지호 역), 김재영(강해진 역)이 주연을 맡았고, 남성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박민영은 완벽주의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 역을 맡았다. 고경표는 5년째 월수금을 함께 하는 미스터리한 장기고객 정지호로 분했다. 그런 가운데 '월수금화목토' 측이 5년차 장기 계약 커플 박민영과 고경표의 다정한 '저녁 루틴'이 담긴 현장 스틸이 공개됐다.

스틸에는 박민영과 고경표의 저녁 식사가 담겼다. 고경표는 박민영만을 위한 '요섹남'으로 변신한 모습. 고경표는 앞치마를 두른 채 주방에서 요리를 하고 있다. 무심하게 걷어올린 화이트 셔츠와 소매 아래 드러난 잔근육이 시선을 사로잡는 가운데 집중해 살짝 찡그린 미간이 섹시한 남성미를 내뿜는다. 또한 능숙하게 플레이팅에 집중하는 고경표의 모습에서 그의 남다른 요리 실력을 기대하게 한다.

이어진 스틸은 고경표가 테이블에 앉아 있는 박민영에게 음식을 건네고 있는데, 로맨틱한 분위기와 달리 다소 경직돼있는 모습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박민영은 고경표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어 둘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텐션이 보는 이들마저 긴장시키며 아찔한 설렘을 자극한다.

박민영과 고경표의 '저녁 루틴' 장면 촬영에서 두 사람은 뛰어난 연기 합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해당 장면은 5년 동안 서로에 대해 아무것도 알지 못한 채 월수금 저녁 식사만을 이어온 두 사람의 관계에 미묘한 변화가 드러나는 장면으로, 두 사람은 일정 거리를 두고 서로를 의식하는 기류를 섬세한 눈빛 변화로 표현하며 스태프들을 숨죽이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제작진 측은 "박민영과 고경표의 투샷은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흡족하고 설렘을 선사한다"며 " "이러한 비주얼 케미를 뛰어넘는 연기 케미도 뛰어나다. 박민영과 고경표의 찰진 호흡이 빛날 '월수금화목토' 본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월수금화목토'는 오는 21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