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사진제공=MBC
'나혼산'/사진제공=MBC


샤이니 키가 다리 부상을 입은 박나래를 위한 '일일 슈퍼맨'으로 변신한다. 박나래의 아바타가 된 '키바타'의 대리 택배 언박싱 현장이 포착된 가운데, 쇼핑 리스트에 기함한 '키엄마'의 잔소리 폭격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오는 2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키의 '나의 특별한 형제' 편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근 십자인대파열을 당한 박나래가 처음으로 수술 후 일상을 공개한다. 다리 보호대를 착용한 박나래는 일어날 때부터 곡소리를 장착하며 '찐' 고통이 무엇인지 보여준다. 다리 부상으로 움직임이 불편한 상황, 홈 짐으로 다진 체력이 도움이 됐다며 ‘삼두박근’ 활용법도 공개된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박나래가 '셀프 머리 감기'에 도전한 모습도 포착됐다. 매일 하던 일과인 머리 감기를 위해 땀과 눈물로 범벅이 된 모습으로 짠내를 폭발시킬 예정. 이때 박나래는 경악할 만한 뜻밖의 비밀을 고백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키는 이른 아침부터 '나래 하우스'를 방문해 다리 부상을 당한 박나래의 '일일 슈퍼맨'으로 활약한다. 그는 택배 박스로 가득한 입구부터 잔소리 폭격을 쏟는가 하면, 박나래의 부탁으로 대리 택배 언박싱을 보여준다. 박나래는 키의 잔소리에 “기범아 내가 병원에서 뭘 했겠니?”라고 맞선다. 박스를 하나씩 언박싱 할 때마다 키의 잔소리 데시벨도 급상승한다고.

키가 박나래의 쾌유를 빌며 준비한 '보양 음식 한상' 차림도 공개된다. 키는 직접 공수해온 재료로 제철인 '병어찜'과 '전복·은행 이불 덮은 솥밥'을 나래 키친에서 만든다. 키는 재료와 도구를 찾기 위해 박나래의 입력어에 따라 움직이는 ‘키바타(키+아바타)로 변신해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박나래는 키가 정성스럽게 준비한 ‘보양 한상 차림’에 진한 엄마의 향기를 느끼며 폭풍 먹방을 펼친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박나래와 키 남매의 특별한 하루는 오는 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