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당백집사' 라인업./사진=각 소속사 제공
'일당백집사' 라인업./사진=각 소속사 제공


MBC 새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가 배우 이혜리, 이준영, 송덕호, 한동희, 태인호, 이규한, 오대환 등의 연기 일당백 배우들의 조합을 완성했다.

오는 10월 방송 예정인 ‘일당백집사’는 고인의 청을 들어주는 장례지도사 백동주(이혜리 분)와 생활 서비스 업체 일당백 김집사(이준영 분)의 상부상조 프로젝트를 그린다. 죽은 자와 산 자를 넘나들며 ‘무엇이든’ 들어주고 도와주는 두 집사의 활약이 다이내믹하게 펼쳐진다. 오싹하지만 따스하고, 얄궂지만 가슴 저릿한 진기한 의뢰들이 유쾌한 웃음 속 진한 공감을 안길 전망이다.

무엇보다 젊은 감각의 제작진이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 ‘웰컴2라이프’ 등을 연출한 심소연 PD와 ‘응답하라’ 시리즈에 참여하고 ‘20세기 소년소녀’를 집필한 이선혜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혜리는 고인의 소원을 ‘무엇이든 들어주는’ 장례지도사 백동주로 돌아온다. 백동주는 죽은 사람과 대화할 수 있는 기묘한 능력의 소유자다. 고인의 마지막 소원을 풀지 않으면 운빨 ‘1도’ 없는 하루하루를 버텨내야만 하는 인물. 죽어서 만나게 되는 그들의 사연에 공감하고 들어주는 백동주의 매력을 극대화할 이혜리의 변신에 기대가 쏠린다.

이준영은 생활 심부름 서비스 ‘일당백’의 유일무이 직원이자 에이스 김집사로 활약한다. 허허실실하다가도 중요한 순간에 단단한 내면을 드러내는 반전의 남자. 세상 하찮은 일도 고객이 원하면 어디든 달려가 ‘무엇이든 도와주는’ 일당백 집사다. 그는 요상하고 희한한 백동주와 얽히며 생사 초월 프로젝트를 함께한다.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준영의 활약이 그 어느 때보다 기다려진다. 특히 이혜리와 빚어낼 설렘 케미스트리도 기대된다.

백동주 바라기 순경 서해안 역은 송덕호가 맡는다. 백동주에게 무한 신뢰와 애정을 보내는 서해안의 남다른 순애보를 유쾌하게 풀어낼 그의 열연이 주목된다. 한동희는 김집사의 옛 연인이자 응급의학과 전공의 탁청하로 분한다. 탁청하는 공부도 연애도 노는 것도 뜨겁게 하는 당찬 여자. 평생 자신만 바라볼 것 같았던 김집사의 시선이 다른 곳을 향하자 흔들리기 시작한다. 자신감 넘치고 솔직한 ‘탁청하’로 변신할 한동희의 새로운 얼굴이 궁금해진다.

웃음과 리얼리티를 책임질 ‘믿보배’ 군단도 빼놓을 수 없다. 태인호는 장례지도사 백동주의 사수인 임일섭 역을 맡았다. 장례지도사가 천직인 그는 깔끔하고 신뢰 가는 외모, 완벽한 일 처리로 유족들의 만족도 1위를 놓치지 않는다. 그러나 사람 좋은 얼굴 속에 깊은 상처를 숨긴 인물. 태인호는 캐릭터 ‘착붙’ 연기로 극을 탄탄하게 이끈다.

이규한은 김집사의 골칫덩어리 막내 외삼촌이자 일당백 대표인 빈센트를 연기한다. 고시촌 신선(장수생) 출신으로 사법시험 공부만 15년을 했지만, ‘관’이 없다는 사주에 깔끔하게 접고 서비스 업체 ‘일당백’을 차린다. 동네 어머님들의 마음을 흔드는 ‘일당백’의 비주얼 센터로 활약하게 되는 빈센트. 이규한의 능청스러운 매력이 기대를 더한다.

오대환은 백동주의 외삼촌이자 봉수동 성당의 주임신부 미카엘 역으로 활력을 더한다. 손이 닿으면 고인과 대화할 수 있는 조카 백동주의 능력을 아는 유일한 인물. 비밀의 열쇠를 쥔 미카엘로 분할 오대환의 활약도 기다려진다.

‘일당백집사’ 제작진은 “색다른 소재만큼이나 개성 강한 인물들이 빚어내는 시너지가 중요한 작품이다.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할 배우들의 일당백 활약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며 “생전에 못다 한, 남겨진 사람들에게 미처 전하지 못한 고인들의 다양한 이야기와 진기한 의뢰들이 따스한 웃음과 공감을 선사한다”라고 전했다.

‘일당백집사’는 오는 10월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