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사진제공=SBS
'돌싱포맨'/사진제공=SBS


개그맨 김준호가 ‘장수포맨’ 불발 위기에 놓여 웃음을 선사했다.

김준호는 지난 30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와 함께 코요태를 초대해 빈틈없는 ‘티키타카’를 주고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신지에게 특급 칭찬을 건네는가 하면 “내가 군대에 있을 때 신지를 진짜 좋아했다”라고 그녀의 1호 팬을 자처하며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이어 김준호는 그룹의 장수 비결에 관해 이야기하던 도중 코요태에게 “‘돌싱포맨’ 멤버들도 재혼하면 빠지는 거 아니냐”는 질문을 받자 “나 결혼하면 뺄 거야?”라고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이 “그렇다”고 답하자 김준호는 “한 명이 잘못하면 커버해 줘야지”라고 역정을 내면서도 “넌 행복해서 나가는 거잖아”라는 말에 곧바로 수긍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특히 코요태는 김준호에게 “‘재혼포맨’ 하면 되겠다”고 센스 있게 제안했고, 탁재훈은 “또 헤어져서 ‘돌돌싱포맨’으로 하자”고 너스레를 떨어 김준호를 당황하게 했다.

코요태의 장수 비결을 듣던 도중 김준호는 이상민이 “나랑 재훈이 형이랑 싸웠으면 재훈이 형에게 어떻게 하겠느냐”라고 묻자 “형, 거지랑 뭘 싸워요”라고 예시를 들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이어 이상민에게는 “형, 뒷방 늙은이랑 뭘 싸워요”라고 공평한 중재자 역할을 소화해 모두의 감탄을 유발했다.

더불어 김준호는 코요태가 ‘장수포맨’을 위해서는 연애를 금지해야 한다고 조언하자 “한 명 정도는 괜찮다”면서도 “두 명은 안 된다. 하지 마라”라고 돌직구를 던지며 남다른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무엇보다 열애설로 주가가 올라갔지만, 최근 꺾이고 있다고 냉정한 평가를 듣자 “다른 거 개발 중”이라고 해명하며 멤버들을 안심시켰다.

김준호는 “이상민이 결혼하면 축의금 대신 1천만 원짜리 빔프로젝터를 선물하겠다”고 특급 의리를 과시하는가 하면 ‘돌싱포맨’ 멤버들에게 “형들도 신지나 지민이 같이 똘똘한 여성들을 만나야 한다”고 사랑꾼 막둥이로서 조언을 건넸다.

김준호의 활약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되는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