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아시스' 장동윤, 설인아, 추영우./사진=각 소속사 제공
'오아시스' 장동윤, 설인아, 추영우./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장동윤, 설인아, 추영우가 KBS2 새 드라마 ‘오아시스’로 뭉쳤다. 90년대생 배우들이 그려낼 역사상 가장 치열했던 ‘8090시대’의 청춘들이 꿈꾸는 애틋한 첫사랑의 모습은 어떨지 기대가 모인다.

2023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오아시스’ 측은 31일 “장동윤, 설인아, 추영우가 각각 이두학, 오정신, 최철웅 역에 캐스팅됐다”라고 밝혔다.

‘오아시스’는 198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이어지는 격변의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자신만의 꿈과 우정 그리고 인생의 단 한 번 뿐인 첫사랑을 지키기 위해 치열하게 몸을 내던진 세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멜로 드라마.

연기력과 스타성을 겸비한 장동윤이 맡은 이두학은 가난하지만 누구보다 명석한 두뇌와 맑은 영혼의 소유자다. 서울에서 전학 온 오정신을 보고 첫눈에 반해 운명적인 사랑에 빠지는 순애보를 품은 인물이다. 뜻밖의 사건에 휘말린 후 마주한 파란만장한 인생에 정면으로 맞서는 뜨거운 청춘의 모습을 표현한다.

장동윤은 ‘학교2017’, ‘조선로코-녹두전’, ‘써치’등 다양한 장르를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고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드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최근 출연한 영화 ‘늑대사냥’이 제47회 토론토 국제 영화제, 55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 등 해외 유수 국제 영화제의 공식 초청을 받아 앞으로 그의 행보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처럼 ‘90년대생 대세 배우’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장동윤은 드라마 ‘오아시스’를 통해 순수함과 강렬함을 오가는 반전 매력을 발산, 안방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설인아는 언제나 솔직하고 당당한 성격으로 불의에 맞서 싸울 줄 알고 자신의 꿈을 향해 돌진할 줄 아는 강인함을 지닌 오정신을 연기한다. 무남독녀로 서울에서 전학을 온 후 이두학, 최철웅과 함께 진한 우정과 풋풋한 애정 전선을 형성하며 학창시절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쌓는다.

‘사내맞선’에서 당돌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글로벌 팬들의 사랑을 받으며 ‘글로벌 대세’로 떠오른 설인아가 ‘오아시스’의 오정신 캐릭터를 통해서는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또한 장동윤과는 ‘학교 2017’ 이후 약 5년 만에 KBS 드라마로 재회하게 돼 두 사람의 ‘케미 보장’을 예감케 한다.

추영우는 이두학과 어릴 적부터 함께 자란 친구이자 숙명의 라이벌인 최철웅 역을 맡는다. 전교 1등을 놓치지 않는 엘리트로 지고는 못 사는 성격. 모든 것을 가졌지만, 단 하나 한 소녀의 마음을 얻지 못하고 거센 바람에 흔들리는 청춘의 모습을 보여준다.

'경찰수업', '학교 2021', tvN 드라마프로젝트 '오프닝(O'PENing)-바벨신드롬' 등 그동안 다채로운 작품을 통해 청량하고 훈훈한 매력을 발산한 추영우는 이제껏 보여주지 않은 연기 변신에 도전하며 시청자에게 강렬한 눈도장을 찍는다.

‘오아시스’ 제작진은 “최근 80-90년대에 열광하고 공감하는 요즘 세대 시청자에게 새로운 재미를 안겨드리고, 당시를 추억하는 기성 세대에게는 향수를 자극하는 스토리로 몰입감을 선사해드릴 예정”이라며 “장동윤, 설인아, 추영우, 세 명의 ‘90년대생’ 배우들이 그려낼 청춘들의 이야기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오아시스’는 대본리딩을 완료하고 9월 중 첫 촬영을 시작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