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영상 캡처


'튀르키예즈 온 더 블럭' 이용진이 17년 차 무명생활을 겪은 개그맨 김두영을 만났다.

최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속 코너 '튀르키예즈 온 더 블럭'에는 '17년 차 무명생활 청산하러 청산가리도 울고 갈 개인기 쏟아내는 김두영 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용진은 "개그계의 기능인이신 개그맨 김두영 씨가...형님 오프닝을 그렇게 하면 어떻게 하냐?"라며 김두영을 바라봤다. 김두영은 한 키즈카페에서 상의를 벗고 수영 안경을 쓴 채 헤엄치고 있었다.

자리를 옮긴 이용진과 김두영. 먼저 이용진은 "우리가 섭외 요청을 드렸을 때 기분이 어떠셨냐?"고 운을 띄웠다. 김두영은 "처음에는 출연을 고사해야 하지 않을까? 내가 가진 것 보다 보여드릴 것이 적다"고 고백했다.

이용진은 "많은 분들이 개인기가 강한 개그맨이라 생각하지만, 내가 알기로는 토크가 굉장히 강하다"라며 용기를 줬다. 이어 "이 기회를 통해서 김두영 씨가 토크하는 모습을 좀 보여드리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이후 개인기를 부탁한 이용진. 김두영은 '범죄와의 전쟁' 최익현과 미생의 '오과장' 성대모사를 보여줬다. 이용진은 김두영의 개인기를 보다가 "왜 근데 처음에 몸을 써야했는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김두영은 "처음 코미디 빅리그를 갔는데 몸 개그 하는 사람들이 없었다. 어떻게 하다가 우당탕 들어갔는데 동료들이 '몸 개그' 칭찬을 하더라. 나 디스크도 있다. 또 내가 이렇게 몸을 잘 쓰는지도 몰랐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이용진은 김두영에게 문제를 냈다. 문제는 '튀르키예의 무설탕 캔디인 누누캔디 레몬-라즈베리 향의 총 칼로리는 몇 칼로리일까?'였다. 이용진은 "힌트를 드리겠다. 힌트를 드리고 정답을 말 할 기회를 3번 드리겠다. 본인 몸무게와 비슷하다"고 귀뜀했다.

김두영은 "58"이라고 외쳤다. 정답은 68칼로리. 문제는 틀렸지만, 선물 뽑기가 남아 있었다. 김두영은 "백만 원 들어 있으면 좋겠다"라며 심기일전으로 선물 뽑기에 나섰다. 뽑은 선물은 선글라스. 김두영은 만족스러운 표정을 드러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