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호적메이트’
MBC ‘호적메이트’


개그맨 장동민, 허경환이 사업 노하우를 전수했다.

30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는 장동민과 허경환이 사업가 정신을 빛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동민, 허경환은 유도선수 출신의 조준호, 조준현 형제의 집을 방문했다. 형제는 사업을 앞두고 두 사람에게 조언을 구했다.

허경환은 닭 가슴살 사업을 12년째 이어가며 연 매출 600억 원을 달성한 바. 그는 “발로 뛰는 것도 좋지만 홍보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살이 찐 것도 문제가 있는 것 같다. 체육관 갈 때는 유도 선수 시절 때만큼 몸을 만들어 놔야한다”고 조언했다.

‘재구매율’에 대한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전 국가대표라는 메리트가 있어서 사업을 시작하면 유도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몰릴 것”이라며 “이 사람들을 계속 가입하게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준현이 재등록의 노하우에 대해 묻자, 장동민은 “눈속임, 장난질”이라고 답해 허경환을 당황시켰다. 허경환은 “국산 닭이다”라며 버럭했다.

조준호는 형제간에 사업을 같이 하는 게 좋냐는 질문을 던졌다. 장동민은 “성향이 다르지 않냐. 투자를 하는 쪽이 관여를 하면 안 된다”며 “관여 하는 순간 모든 게 다 무너진다”고 생각을 밝혔다.

반면 허경환은 “둘은 무조건 같이 해야한다”며 “‘호적메이트’도 둘이기에 가능한 것”이라고 반대 의견을 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