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그룹 코요태 멤버 신지가 결혼, 출산 계획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혼성그룹 코요태 김종민, 신지, 빽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데뷔 24년 차인 코요태는 현재 멤버로만 19년째 활동 중이다. 김준호가 "누구 하나 결혼하면 활동을 안 하겠다"라고 묻자 신지는 "그래서 이번에 앨범 준비하면서 '코요태 마지막 앨범이라고 생각해라, 내가 내년쯤 결혼해 애를 낳을 생각이다'고 했더니 웃기지 말라더라"고 유쾌하게 답했다. 이에 빽가는 "아무 것도 없는데"라며 신지가 현재 만나는 사람이 없다고 알렸다.

이상민은 코요태 세 명 사이서 사랑이 없는 이유가 있다며 이상형을 공개했다. 그는 "종민은 나를 무시하지 않는 여자, 빽가는 화가 없는 여자, 신지는 매운 음식 잘 먹는 남자"라고 설명했다. 이에 신지는 "매운 음식이 힐링 푸드"라고 말했다.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신지는 연애할 때 올인하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내 성격이 그런 거 같다. 일도 그렇고 빠지면 올인한다. 그래서 연애가 끝나도 후회가 없다. 하지만 상대방에서 끝이 안 나는 경우가 있다"고 밝혔다.

코요태의 장수 비결에 대해서는 "'잘' 싸우는 것"이라며 "골을 깊게 하지 않고 싸울 일 있으면 잘 싸우고 잘 풀려고 노력한다. 별거 아닌 오해가 쌓이고 깊어지면 미안하다가도 스스로 화가 나니까"라고 설명했다.

코요태는 가장 크게 싸웠던 일로 4~5년 전을 떠올렸다. 신지는 "종민 오빠가 나한테는 관대하지 않다. 종민 오빠 화난 모습을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본 사람이 나일 것"이라고 폭로했다.

김종민과 신지가 싸울 때 중재하는 역할은 매번 빽가의 몫. 신지는 빽가를 "박쥐 같은 아이"라고 표현해 폭소를 안겼다. 이에 빽가는 "나는 팀이 깨지면 안 되니까 무섭더라. 둘이 무섭게 싸울 때는 '이러다 해체하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이 든다. 나는 생계가 달린 문제니까 이걸 말려야겠다 싶더라. 그때는 사업도 안 할 때였다. 다른 그룹들도 다 사라지니까 위기감도 왔다"고 말했다.

빽가는 "나는 누가 더 잘못했나를 보지 않고 누가 더 화가 났나를 본다. 더 화난 쪽에 가서 상대방 욕을 해준다"고 남다른 화해 방식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