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사진제공=KBS 2TV '홍김동전'
사진제공=사진제공=KBS 2TV '홍김동전'


'홍김동전'에서 차태현 트와이스 지효-정연과 함께하는 ‘차트쇼’를 예고했다.

KBS 2TV 신 예능 ‘홍김동전’ 동전으로 운명이 체인지 되는 피땀눈물의 구개념버라이어티. 홍진경, 김숙, 조세호, 주우재, 우영이 출연하는 가운데 ‘1박2일 시즌3’, ‘언니들의 슬램덩크1,2’, ‘구라철’의 박인석 PD와 ‘배틀트립’의 최은영 작가가 의기투합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내일(1일) 방송에서 ‘홍김동전’ 멤버들은 차태현, 트와이스 지효-정연과 20대로 회귀해 ‘차트쇼 특집’을 꾸민다. 이 과정에서 멤버들의 KBS 첫 데뷔 장면이 공개되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17세에 슈퍼모델로 토크쇼에 출연한 홍진경은 앳되고 귀여운 미모가 모두를 놀라게 한다. 홍진경의 과거 모습에 김숙은 “너무 예쁘다, 인형이다 인형”이라고 감탄을 터트렸다는 후문. 또한 슈퍼탤런트 선발대회를 통해 데뷔한 방년 19세의 차태현은 지금과도 크게 다르지 않은 외모로 눈길을 끈다. ‘폭소대작전’에 나온 21세 김숙도 공개되며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양배추 시절 개그 프로그램에 나온 조세호는 지금과는 확연히 다른 몸매를 뽐낸다. 20세에 ‘뮤직뱅크’로 데뷔한 2PM 우영의 모습에 정연은 “너무 똑같다”라며 절로 탄성을 내질렀다는 전언. 주우재는 31세 때 ‘안녕하세요’를 통해 예능에 출연한 모습이 공개되고, 지효와 정연은 데뷔곡 ‘우아하게’를 부르는 깜찍한 모습으로 추억을 소환한다.

이어 멤버들과 차태현, 지효-정연은 연도별 히트상품 차트의 키워드를 맞추는 게임에 임하는데, 당시 추억을 떠올리며 과거로 돌아간 멤버들은 “이거 너무 재미있다”고 외치며 뉴트로 게임에 푹 빠져들었다고.

이 밖에도 연도별 가요톱10 1위 노래 맞추기를 비롯해 신조어 및 유행어 맞추기 등 과거 회귀 게임이 펼쳐져 멤버들을 사로잡는다. 이중 ‘주크박스’ 주우재는 게임 천재의 능력을 발휘하며 활약을 이어가는가 하면, 조세호와 김숙은 ‘핫제이’와 ‘길숙’으로 변해 오글거리는 과거 유행어를 재연해 웃음을 선사한다. 지효와 정연은 조세호와 김숙의 지나친 연기 몰입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차트쇼’를 통한 ‘홍김동전’ 멤버들과 차태현, 지효-정연의 치열한 대결이 계속되는 가운데, 어떤 팀이 승리를 거두게 될지, 그리고 패배한 팀에게는 어떠한 벌칙이 주어질지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KBS 2TV '홍김동전'은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