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계동 슈프림팀 일냈다…'서울대작전' 공개 3일만에 글로벌 TOP 10 영화부문 4위


넷플릭스(Netflix) 영화 <서울대작전>이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1988년,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상계동 슈프림팀이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받고 VIP 비자금 수사 작전에 투입되면서 벌어지는 카체이싱 액션 질주극 <서울대작전>이 지난 26일 공개 이후 국내는 물론 해외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으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31일 넷플릭스 TOP 10 웹사이트에 따르면 <서울대작전>은 공개 후 단 3일 만에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영화(비영어) 부문 4위를 차지했다. 특히 한국을 비롯해 일본, 태국, 대만 등 총 10개국의 TOP 10 리스트에 등극해 화제에 올랐다.

공개 이후 국내 매체들은 “비비드한 색감과 뉴트로 감성을 제대로 저격한 소품들은 그 시절을 살아보지 않은 사람들조차 묘한 향수에 빠지게 만든다”(싱글리스트 강보라 기자), “감각적인 영상미와 초고속 질주가 주는 짜릿한 쾌감”(한국경제 김희경 기자), “비주얼, 연출, 스토리, 캐릭터 모든 것이 ‘뉴트로’”(JTBC 조연경 기자) 등 1988년도 서울의 뜨거웠던 청춘들의 개성을 살린 패션과 소품들에 대한 호평을 전하며 눈길을 끈다. 뿐만 아니라 유아인, 고경표, 이규형, 박주현, 옹성우가 뭉친 ‘빵꾸팸’과 문소리, 김성균, 오정세, 정웅인까지 탄탄한 연기력을 가진 주조연들의 신선한 조합이 파워 연기 앙상블을 만들어내 극에 몰입감을 더했다는 평이 쏟아졌다. 여기에 시청자들 역시 “영상미가 좋아서 눈이 즐겁고 카체이싱은 재밌다”(왓챠피디아 l.d**), “차들도 너무 귀엽고 80년대 풍경도 흥미로웠다”(네이버 rnld****), “이것저것 볼거리 많은 영화”(인스타그램 yc19****), “빵꾸팸 케미가 너무 좋다, 티키타카도 너무 좋고 호흡이 잘 맞는 듯”(트위터 star****) 등 ‘빵꾸팸’의 완벽한 케미와 시원시원하게 이어지는 카체이싱의 향연을 포함해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하는 <서울대작전>에 대한 생생한 시청 후기를 전했다.

한편, <서울대작전>으로 연기 도전을 꾀한 송민호가 다이나믹 듀오 개코와 함께 만든 OST ‘CITY+++’는 공개 이후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독특한 제목에서부터 힙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이 곡은 해가 지더라도 낮보다 뜨거운 에너지를 가진 서울의 밤의 이미지를 두 래퍼가 재치 있는 가사로 표현했고, 여기에 AiRPLAY, Illjun의 88년 시대 감성이 느껴지는 적절한 비트 그리고 DJ SKIP의 스크래치를 더해 뉴트로한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는 곡으로 영화의 엔딩을 장식했다. 송민호는 “감사하게도 ‘갈치’ 본캐인 저 송민호한테 OST 제작 의뢰가 왔고, 기쁜 마음으로 참여하게 됐다. 첫 영화의 OST까지 맡게 되어 큰 책임감을 가지고 작업했다. 아무래도 출연작이라 시나리오를 알고, 영화에 대한 이해가 있다 보니 <서울대작전> 다운 노래가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며 OST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발매된 이후 각종 음원차트에서 “OST 진짜 영화랑 너무 찰떡이다”(멜론 xxjjjw****), “영화랑 노래 둘 다 레전드다”(지니 댕재**) 등 리스너들의 호평이 쏟아졌다. 여기에 31일, 팬들을 위한 뮤직비디오가 공개되어 <서울대작전>의 힙한 바이브를 엿볼 수 있는 장면들로 전 세계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아 식지 않는 관심을 예고했다.

1988년 올림픽으로 축제 열기가 가득했던 서울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스펙터클 하면서도 박진감 넘치는 카체이싱 액션과 비트감 가득한 음악, 개성만점 캐릭터들의 향연까지. 다채로운 볼거리가 가득한 영화 <서울대작전>은 오직 넷플릭스에서 절찬리 스트리밍 중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