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2'/사진제공=MBN
'고딩엄빠2'/사진제공=MBN


MBN 예능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의 3MC 박미선, 하하, 인교진이 남편 차상민의 ‘꼰대력 만렙’ 일상에 경악과 우려를 금치 못한다.

30일(오늘) 방송되는 ‘고딩엄빠2’ 13회에서는 19세에 엄마가 된 장소희와 13세 연상 남편 차상민, 그리고 두 딸이 함께 한 일상이 처음으로 공개된다.

에어컨이 고장 나도 수리조차 안 하던 ‘짠돌이 남편’ 차상민은 이날 큰 마음을 먹고 가족들과 리퍼브 쇼핑몰에 가지만, 비싼 가격 때문에 선풍기를 대신 사 들고 집에 온다. 이후 “선풍기 좀 조립해달라”는 아내의 말에 그는 “네가 해. 난 해야 할 것이 있다”며 곧장 차로 달려간다. 앞서 두 딸이 차에서 먹다가 흘린 뻥튀기 부스러기를 청소하려 한 것.

하지만 잠시 후 그는 “청소도 끝났고, 땀도 식힐 겸 내 시간을 좀 가져야겠다. 집에 가면 더워~”라며 에어컨 빵빵한 차안에 드러누워 휴식을 취한다. 이를 본 스페셜 게스트 정가은은 “본인만 에어컨 틀어놓고?”라며 황당해하고, MC 박미선, 하하, 인교진도 “말도 안 돼”라며 한숨을 내쉰다.

휴식 후 “점심밥을 차려놨으니 들어 오라”는 아내의 연락에 차상민은 식탁에 앉자마자 “야, 얼음물”, “근데 국은 없냐?”라며 꼰대 기질을 드러낸다. 이에 박미선은 다시 울컥해서 “집에선 꼼짝을 안 하는구나?”라고 일침을 날리고, 정가은과 인교진도 차상민의 말투를 지적하며 “저렇게 말을 하면 안 되지”라고 꼬집는다.

식사를 끝낸 뒤에도 차상민은 계속해 아내에게 지시를 내린다. 소파에 누운 채로 장소희에게 “빨래 했냐?”, “정리 좀 해라” 등 잠시도 아내에게 쉴 틈을 안 주는 것. 급기야 그는 탁상 위에 있는 물건을 발로 툭툭 치면서 “이것도 좀 치워”라고 해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뜨린다. 차상민의 일상을 지켜보던 이인철 변호사는 “이 영상 그대로 가지고 가정 법원가면 이혼 사유가 된다”고 진지하게 조언한다.

제작진은 “13세 나이 차를 극복하고 결혼해 가정을 이뤘지만, 차상민-장소희 부부가 빠듯한 경제 문제와 권위적인 부부 관계로 인해 갈등을 겪는 모습을 보여준다. 과연 두 사람이 위기를 잘 극복하고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이에 대한 전문가들의 솔루션은 어떠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고딩엄빠2’ 13회는 30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