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은 무덤까지 안간다…홍지명♥정연주 강한별♥엄희람 이제석♥전아현, 최종 세 커플 탄생


‘다시, 첫사랑’ 출연자들에게 다시 첫사랑의 설렘이 찾아왔다.

29일 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 최종회가 방송됐다. 셰어하우스에서 자신의 첫사랑을 다시 만나 8박 9일을 함께 보낸 10명의 청춘 남녀는 첫사랑과의 이야기를 제대로 마무리 지음과 동시에, 새로운 설렘을 찾아 나갔다.

이날 출연자들은 최종 선택 전, 마지막으로 원하는 상대와 1:1로 대화할 수 있는 15분의 시간을 선물받았다. 가장 먼저 홍지명은 자신을 첫사랑으로 소환했던 엄희람을 불러 추억에 마침표를 찍었다. 돌고 돌아 마지막 날에야 서로에게 제대로 된 인사를 한 홍지명과 엄희람. 첫사랑과 제대로 엔딩을 맞이한 홍지명은 새로운 마음으로 정연주와의 시작을 준비했다.

반면 엄희람은 강한별과의 새로운 시작 앞에서 두려워했다. 강한별을 대화 상대로 부른 그는 “결정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자신의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엄희람이 당연히 최종 선택 때 자신에게 올 거라 믿었던 강한별은 이 대화로 인해 조금은 불안한 마음을 가지게 됐다.

그런가 하면 김영배, 이제석, 이랑의 마음을 받은 전아현은 15분 동안 세 남자 모두와 대화했다. 가장 대화의 결이 맞는다고 느끼는 김영배와, 솔직하게 자신에게 직진했던 이랑, 그리고 가장 편안함을 느끼게 해주는 이제석까지. 각기 다른 매력의 세 남자 앞에서 전아현의 고민이 더욱 깊어졌다.

대망의 최종 선택 시간, 출연자들은 각자 마음을 전하고 싶은 상대에게 엽서를 썼다. 다섯 명의 남자 출연자들은 각자 다른 장소로 흩어져, 자신이 엽서를 전해주고 싶은 여자 출연자가 오길 기다렸다.

셰어하우스 입주 후 처음부터 끝까지 정연주에게 엽서를 썼던 홍지명은 마지막까지 정연주를 선택했다. 그리고 정연주가 올 거란 그의 확신대로 정연주도 홍지명을 선택했다. 이변 없이 한 커플이 탄생한 가운데, 강한별은 마지막 대화에서 엄희람이 한 말 때문에 불안해하며 그를 기다렸다. 깊은 고민 끝에 엄희람도 강한별을 선택했다. 두 사람은 부산에서 데이트를 하자고 약속하며 함께 웃었다.

세 남자 사이에서 고민하던 전아현은 이제석을 선택했다. 마음이 같은 걸 확인한 순간, 두 사람은 좋은 마음에 서로 부끄러워했다. 전아현을 선택한 이랑은 기다리다가 쓸쓸히 발걸음을 돌렸고, 그런 이랑을 선택했던 이한슬도 끝내 직접 마음을 전하지 못했다. 15분의 대화에서 전아현이 자신에게 집중하지 않는다는 걸 알게 된 김영배는 첫사랑 이한슬에게 응원의 마음을 담은 엽서를 전달하려 했으나, 역시 엇갈리고 말았다. 마지막으로 호감이 가는 상대가 없던 서지안은 첫사랑처럼 떨리는 순간이 오길 바라며 셰어하우스 안 모두에게 전하는 엽서를 썼다.

첫사랑 커플들은 한 커플도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출연자들은 이번 기회를 통해 다시 첫사랑의 설렘과 감정을 느꼈다. 이들의 8박 9일을 함께한 MC들의 소감도 남달랐다. 먼저 김신영은 “아껴 보던 연애 소설의 마지막이 좋은 엔딩인 것 같은 기분이다”고 말했고, 진예는 “보면서 다시 사랑하고 싶어졌다”고 설레는 감정을 표현했다. 최고의 과몰입꾼 정혁은 “나도 첫사랑에게 연락을 해보고 싶다”고 이야기했으며, 김윤주는 “첫사랑 앞에 ‘다시’라는 단어가 붙어서 좋았다”고 마지막 인사를 했다.

‘다시, 첫사랑’은 출연진과 MC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에게도 첫사랑의 추억과 설렘을 소환했다. 이에 종영 후에도 ‘다시, 첫사랑’이 주는 여운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MBC에브리원 ‘다시, 첫사랑’은 OTT seezn을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