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김고은이 '작은 아씨들' 촬영 과정에서 겪은 어려움을 털어놨다.

29일 tvN 새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극본 정서경, 연출 김희원)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김희원 감독을 비롯해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 위하준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작은 아씨들’은 가난하지만, 우애 있게 자란 세 자매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유하고 유력한 가문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거대한 사건에 휩쓸린 이들 자매가 '돈'이라는 인생의 숙제를 풀어가는 과정이 짜릿한 재미와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김고은은 "몸으로 구르고 뛰고 그런 건 오히려 맘이 편하다"라며 "어려웠던 건 초반에 인물에 들어가는 과정에 있어서 어려움을 많이 느꼈던 것 같다"고 말 문을 열었다.

그는 "두 달 정도 지옥의 시간을 보냈다"라며 "이유는 제 생각에 이 캐릭터가 너무나 많은 여지가 있는 인물인 것 같더라. 나의 선택으로 인해 이 인물이 이렇게 보일 수도 있고 저렇게 보일 수도 있는 선택의 폭이 넓었던 역할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조심조심하면서 연기했던 시간이 있었다"라며 "그 시간이 넘어서고 나서는 홀가분하고 기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작은 아씨들’은 오는 3일 밤 9시 1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