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물고기뮤직
사진제공=물고기뮤직


제2의 임영웅·김호중 꿈꾸며 '미스터트롯2'에 지원…제작진도 놀란 참가자
제2의 임영웅을 꿈꾸며 TV조선 '미스터트롯2'로 몰린다.

'미스터트롯2'가 참가자 1차 모집을 진행 중인 가운데, 제작진들까지 깜짝 놀라게 한 특급 실력자들이 속속 모여들며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고 전했다.

2022년 하반기 방송되는 '미스터트롯2'에는 트롯을 사랑하는 만 50세 미만의 남성이라면 누구나 출전할 수 있다. 전 세대를 강타한 원조 ‘미스터트롯’의 두 번째 시즌인 만큼, 1050 남성들의 열기가 뜨겁다. 1차 접수에서부터 이미 이름만 대면 알 수 있는 현역 가수들은 물론 수면 아래에서 실력을 갈고 닦아온 숨은 고수들이 속속 신청서를 내며 진검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미스터트롯2'는 자타가 공인하는 스타 등용문이다. ‘미스터트롯’ 첫 시즌은 경연이 종료된 뒤에도 TV조선을 통해 1년 반 동안 다양한 스핀오프 프로그램들을 비롯해 지속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발판을 계속해서 마련했다.
제2의 임영웅·김호중 꿈꾸며 '미스터트롯2'에 지원…제작진도 놀란 참가자
이러한 과정은 '미스터트롯'에 참가한 트롯 스타들의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확실히 매료시켰고, 결국 트롯계를 뛰어넘어 방송계를 종횡무진하는 다수의 스타들이 탄생했다. 특히 ‘미스터트롯’의 TOP7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는 트롯계를 이끄는 막강한 트롯 스타로 활약하며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저마다의 팬덤을 거느리고 막강한 위력을 발휘하는 시즌 1의 트롯 히어로들처럼, 세상에 자신을 알리고 싶은 차기 트롯 히어로들은 전부 ‘미스터트롯2’에 사활을 걸었다. ‘오리지널’ 트롯 오디션의 노하우, 다른 곳에는 없는 ‘스타 탄생 시스템’의 파워는 참가자들이 먼저 체감하고 있다.

'미스터트롯2'는 다양한 연령층에서 예상치 못한 참가자들이 넘쳐나면서 어마어마한 규모의 오디션과 함께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