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사진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박세리가 40인분 잡채 만들기에 도전한다.

오늘(29일) 밤 9시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 박세리, 강남, 박태환, 김민경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김민경은 만능 배낭을 들고 무인도를 찾는다. 섬에서 가장 귀한 얼음뿐만 아니라 당면을 챙겨 온 김민경은 "내 최애 음식을 박세리 언니가 만들어줬으면 좋겠다"며 해물 잡채를 주문한다.

특히 김민경이 꺼낸 당면은 대용량인 40인분으로 밝혀져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빽토커' 허경환은 "섬에 온 사람 최초로 살쪄서 가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긴다. '무인도 능력자' 안정환조차 "섬에서 가능할까?"라며 걱정한다고.

강남과 박태환은 40인분에 맞춰 해산물을 수확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안은채 물 밑 탐색전에 나선다. 두 사람은 전날 시야가 좋지 않았던 탓에 잔뜩 긴장하지만, 다행히 나아진 바닷속 사정에 안심하고 본격적으로 물질을 시작한다.

하지만 네 사람은 '안다행' 역사상 가장 많은 해산물을 잡았음에도 불구하고 잡채 40인분에는 턱없이 모자란 재료에 난항을 겪는다는 귀띔. 더불어 강남과 박태환은 끝도 없는 물질에 점점 지쳐가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과연 이들은 김민경의 소원대로 40인분 잡채를 완성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40인분 잡채 간을 맞추다 간장 반 통을 다 쓴 '큰손' 박세리와 아내 이상화 때문에 혹독한 식단 조절을 했던 강남의 고삐 풀린 모습은 오늘(29일) 밤 9시 MBC '안다행'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