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소민에 찔린 이재욱 부활…'환혼' 여주인공 고윤정으로 교체 예고 ('환혼')


'환혼'의 파트2는 어떻게 전개될까.

지난 2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환혼' 파트1 마지막회에서는 장욱(이재욱 분)과 무덕이(정소민 분)의 핑크빛 로맨스가 이어졌지만 장욱이 칼에 찔려 사망하게 되고 다시 부활했다.

이날 무덕이와 장욱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결혼을 결심했다. 두 사람은 부부가 된 뒤 사리촌으로 떠날 준비를 하며 행복한 미래를 꿈꿨다.
[종합] 정소민에 찔린 이재욱 부활…'환혼' 여주인공 고윤정으로 교체 예고 ('환혼')
장욱의 몸 속엔 얼음돌이 있었다. 장욱은 이선생(임철수 분)에게 "(얼음돌을) 차지하려는 욕심이 인간을 얼마나 잔인하고 추악하게 만들 수 있는지 봤습니다"라며 모든 기력을 잃은 자신이 얼음돌을 거둬 지니겠다는 뜻을 밝혔다.

장욱은 무덕이의 폭주를 걱정했고, 이선생은 "무덕이 몸의 주인이 큰 신력을 지녔기에 이제까지 폭주하지 않았다"며 "무덕이가 살수의 힘을 꺼내 쓰지 않는다면 향후에도 폭주하지 않을 것"이라고 안심시켰다.
[종합] 정소민에 찔린 이재욱 부활…'환혼' 여주인공 고윤정으로 교체 예고 ('환혼')
진무(조재윤 분)는 무덕이와 낙수(고윤정 분)의 환혼 사실을 알게 됐다. 진무는 무덕이를 이용해 살아남기 위한 계략을 짰다. 죽은 당골네 최씨는 자신이 만든 추혼향에 환혼인들을 제멋대로 조정할 수 있는 방술령을 걸어뒀고 진무는 이를 이용했다.

무덕이 역시 진무가 건넨 추혼향으로 환혼했기에 진무는 방술령으로 최면을 걸어 무덕이를 불러들인 뒤 자신의 기력을 넣어 낙수의 무자비한 살수 본능을 소환시켰다.
[종합] 정소민에 찔린 이재욱 부활…'환혼' 여주인공 고윤정으로 교체 예고 ('환혼')
비극은 박당구(유인수 분)와 진초연(아린 분)의 혼례식날 벌어졌다. 무덕이는 진무의 명에 따라 무덕이는 진우탁(주석태 분)을 살해했고 그 시각 진무는 낙수를 찾아 쫓고 있다는 명분으로 송림에 나타났다. 무덕이를 잡기 위해 천부관은 물론 송림의 술사가 모두 움직인 가운데 박진(유준상 분)이 무덕이를 잡고자 날린 화살을 장욱이 온 몸으로 막았다.

최면 상태의 무덕이는 장욱에게 칼을 꽂았다. 장욱은 자신이 모든 책임을 지고 무덕이를 지키겠다는 각오로 무덕이가 꽂은 칼을 자신의 몸 깊숙이 찔러 넣었다. 평생 함께하자는 약속처럼 무덕이의 손을 잡은 채 쓰러졌다. 자신을 부르는 장욱의 목소리에 정신을 차린 무덕이는 제 손으로 장욱을 죽였다는 사실에 오열했다.
[종합] 정소민에 찔린 이재욱 부활…'환혼' 여주인공 고윤정으로 교체 예고 ('환혼')
[종합] 정소민에 찔린 이재욱 부활…'환혼' 여주인공 고윤정으로 교체 예고 ('환혼')
하지만 이내 또 다시 진무의 방술령이 울렸고 무덕이는 조종으로 인해 경천대호에 빠진 뒤 사라졌다. 하지만 누군가가 물에 빠진 무덕이를 건져올렸다.
[종합] 정소민에 찔린 이재욱 부활…'환혼' 여주인공 고윤정으로 교체 예고 ('환혼')
진무는 환혼인과 관련된 모든 죄를 낙수에게 덮어씌웠다. 장욱은 낙수의 존재를 알면서도 감춘 죄로 장례도 치르지 못한 채 급하게 화장됐다. 이때 "하늘의 힘을 허락 받은 제왕성. 여기가 너의 끝은 아니다"라는 이선생의 의미심장한 말과 함께 얼음돌의 결계를 깼을 당시 얼음돌을 거둔 장욱의 모습과 하늘에서 빛나는 제왕성이 차례로 담겼고 이후 불길이 꺼진 자욱한 연기 속에서 장욱이 살아 걸어 왔다.
[종합] 정소민에 찔린 이재욱 부활…'환혼' 여주인공 고윤정으로 교체 예고 ('환혼')


뿐만 아니라 서율(황민현 분)은 소이(서혜원 분)에게 받은 혈충의 부작용을 호소하는가 하면, 진호경(박은혜 분)은 소이로부터 딸 진부연이 살아있다는 사실을 듣고 그녀를 찾아낼 것을 예고했다.

'환혼'은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 '환혼' 파트2는 오는 12월 방송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