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N, ENA ‘돌싱글즈3’
사진제공=MBN, ENA ‘돌싱글즈3’


'돌싱글즈' 동거 3일, 커플들이 더욱더 가까워졌다.

28일 방송한 MBNxENA ‘돌싱글즈3’는 동거 3일 차를 맞은 한정민♥조예영, 유현철♥변혜진 커플의 보다 현실적인 일상이 그려졌다.

먼저 유현철X변혜진 커플은 동거 둘째 날 밤 루프탑에서 오붓한 술자리를 가졌다. 꽁냥꽁냥한 분위기 속 유현철은 “오늘 내 일상에 들어온 기분이 어땠어?”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하지만 변혜진의 답변을 듣기 전 비가 쏟아져 흐름이 끊겼다. 비를 피해 1층으로 내려온 두 사람은 다시 대화를 이어갔고, 변혜진은 “(유현철의 일상을) 실제로 보니까 집중이 될까 싶었다, 정신이 없더라”면서 반신반의했다. 이에 유현철은 “뜨거운 사랑을 하고 싶다”면서 “그 상대가 혜진이었으면 좋겠다”고 솔직 고백해 변혜진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다음 날 아침, 두 사람은 변혜진이 디렉터로 작업에 참여한 전시회장으로 향했다. 전날과는 반대로 유현철이 변혜진의 일상에 들어가게 된 가운데, 유현철은 변혜진이 돌싱 빌리지에서부터 설명한 전시에 관해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어 변혜진을 서운케 했다. 그러나 막상 전시회장에 들어서자, 유현철은 전시에 굉장한 관심을 보이며 누구보다 몰입했다. 곧이어 두 사람은 변혜진이 가장 좋아하는 문구 앞에서 사진을 찍으며 자연스럽게 손깍지를 꼈다. 전시가 끝나고 돌아오는 차 안에서도 두 사람은 손을 놓지 않았다. 유현철은 “손을 주면 다 준 것”이라고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현했다.

집에 돌아온 뒤에도 유현철은 “전시에 대한 이야기를 더 듣고 싶다”며 변혜진의 옆자리에 밀착해 앉았다. 이어 일에 몰두하는 변혜진을 위해 직접 달걀프라이를 만들어 먹여주는 ‘스위트’함을 뽐냈다. 또한 두 사람은 한낮의 맥주 타임을 가지며 나른한 시간을 즐겼다. 이때 유현철은 “혹시 남녀관계에서 성적인 매력도 중요하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변혜진은 “그걸 너무 중요하게 보는 사람은 피한다”고 답했다. 이전 결혼 생활에서 생긴 트라우마를 조심스레 드러낸 것. 유현철도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고, 나와 잘 맞는 사람을 찾는 게 중요하다”며 변혜진의 의견에 공감했다. 깊은 대화를 통해 한층 더 가까워진 두 사람은 한 침대에 밀착해 누워 잠을 청했다. 이를 지켜본 이혜영-유세윤-이지혜-정겨운 등 4MC는 “이전까지 겉돌던 대화가 처음으로 잘 맞는 느낌”이라며, 두 사람의 최종 선택을 긍정적으로 예감했다.

한정민X조예영은 동거 셋째 날에도 신혼부부 바이브를 풍겼다. 한정민이 이른 새벽 출근하자 조예영은 다정하게 배웅했고, 이후 집 청소는 물론 한정민의 속옷과 양말까지 손빨래했다. 한정민은 조예영과 전화통화에서 "그런거 하지 마"라며 민망해 했다.

한편, 한정민은 직장 선배들과 커피 타임을 가졌다. 그러던 중 한정민은 최종 선택이 불발된 ‘돌싱글즈3’ 멤버 간의 ‘썸’을 언급하는 폭탄 발언을 던져 4MC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잠시 후, 직장 선배들은 장거리 연애를 걱정하는 한정민에게 “빨리 결혼하라”는 종용성 덕담을 건넸다. 이때 한정민은 “아직도 결혼을 생각하면 겁이 난다”며 “사계절을 다 만나보고 싶다”고 재혼에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조예영은 한정민의 퇴근 전, 수육을 삶으며 손님맞이 준비에 나섰다. 저녁에 ‘동거 하우스’를 방문할 한정민의 매형을 위해 직접 수육 요리에 나선 것. 떨리는 약속 시간이 다가왔지만, 한정민의 귀가가 늦어지면서 조예영은 홀로 매형을 맞이했다. 어색하게 인사를 나눈 두 사람은 한정민을 오매불망 기다렸고, 창문 밖으로 한정민이 등장하자, ‘여명의 눈동자’를 연상시키는 재회 장면을 연출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후 이들은 조예영이 만든 수육과 한정민의 부모님이 건넨 반찬으로 푸짐한 식사를 즐겼다. 조예영은 매형 앞에서도 “(한정민이) 나를 행복한 사람으로 만들어준다. 앞으로 이런 사람을 다시 못 만날 것 같다”고 고백해 매형을 감동케 했다.

식사 도중 이야기가 점점 깊어지자, 조예영은 한정민에게 “나를 믿고 (일산으로) 올라올 생각은 안 해봤느냐”는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이에 당황한 한정민은 “이 직업으로 평생 밥벌이를 해야 한다고 생각해서, 지금까지는 옮길 생각을 못 해봤다”고 답했다. 잠시 후 조예영은 “어머님과 아버님은 나를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다”라고 매형에게 물었다. 그러면서 한정민의 부모님을 위한 꽃다발과 선물을 전해 매형과 한정민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한정민은 이 자리에서도 “조금 더 경제적인 준비가 되어 있을 때 결혼하고 싶다”고 해, 조예영과 재혼에 관한 온도 차를 보였다. “결혼하게 되면 꼭 쌍둥이를 낳으라”는 매형의 훈훈한 응원과 함께 저녁 자리가 종료됐고, 최종 선택에서 ‘재혼 의사’를 묻는 도장이 있으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조예영의 질문에 한정민은 “서로의 선택을 존중하자”는 알쏭달쏭한 답을 하며 셋째 날 밤을 마무리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