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리콜' /사진제공=KBS
'이별리콜' /사진제공=KBS


개그맨 양세형이 솔직하고 시원시원한 입담을 예고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8회에서는 180도 다른 매력에 끌려 사랑을 했던 X와의 이별 리콜을 희망하는 리콜남의 사연이 공개된다.

리콜남은 X와 SNS를 통해서만 알고 지내던 사이. 리콜남은 X에게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내고, 오프라인 만남이 성사된다. 직접 만난 X의 모습에 리콜남은 한눈에 반해버리고, 두 사람은 초고속으로 연인이 된다. 이에 양세형은 “DM으로 (연인을) 만나는 분들이 되게 많은 것 같다”고 하고, 성유리도 “요즘은 그런가보다”면서 신기해한다.

리콜남은 자신과 180도 달랐던 X에게 끌렸다고 밝힌다. 운동도 싫어하고 게으른 성격의 리콜남과 달리 바깥 활동을 좋아하고 뭐든지 열심히 하는 X의 모습을 보면서 스스로 긍정적인 자극을 받으면서 건강한 연애를 했다고 전한다. 열정적으로 살아가는 X의 모습이 너무 매력적이었다는 것.

리콜남 이야기에 성유리는 “(성향이) 서로 달라서 잘 맞을 수도 있다”고 공감한다. 하지만 양세형은 “그런데 나중에는 서로 달라서 헤어지게 된다. (성향이 너무 달라서도 안 되고) 적당해야 한다”고 돌직구를 던진다. 성향은 달랐지만, 건강한 연애를 했던 두 사람이 이별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이날 ‘연애를 할 때 연인과 잘 맞아야 하는 것’에 대한 리콜플래너들의 솔직한 이야기도 공개된다. 연인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스킨십에 대한 이야기부터 웃음 코드 등 시청자들의 폭풍 공감을 이끌어 낼 토크에 기대가 모인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오는 2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