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건너온 아빠들'./사진제공=MBC
'물 건너온 아빠들'./사진제공=MBC


MBC 새 예능 ‘물 건너온 아빠들’의 반상회 회장님 가수 장윤정이 5살 딸 하영이의 ‘한글 공부 욕심’을 활활 타오르기 만든 기상천외한 육아 꿀 팁을 공개한다.

2부작 파일럿으로 방송된 후 정규 편성까지 꿰찬 ‘물 건너온 아빠들’ 정규 1회 방송에서는 인도 아빠 투물과 영국 아빠 피터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K -엄마 아빠 대표 장윤정, 인교진, 김나영 그리고 글로벌 아빠들이 육아 고민을 나누고 육아 팁을 교환하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육아 반상회의 ‘장 회장님’ 장윤정은 글로벌 아빠들의 육아 고민에 공감하며 9살 아들 연우, 5살 딸 하영이 ‘육아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특히 장윤정은 한글을 모르는 5살 딸 하영이의 ‘한글 공부 욕심’을 자극한 기상천외한 육아 꿀팁을 소개해 김나영과 글로벌 아빠들의 격한 공감을 자아냈다는 전언. 과연 하영이를 움직인 ‘엄마 장윤정표 꿀 팁’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인도 아빠 투물은 한국인 아내와 3살 딸 다나를 함께 키우는 육아 일상을 공개한다. 투물은 귀염 뽀짝한 다나를 품에 안고 인도의 노래를 틀어주며 아침을 시작한다. 이어 아내의 눈치를 살살 보며 다나의 머리에 오일 마사지를 시도한다.

두피에 오일을 발라 부드럽게 만져주는 참피 마사지는 인도 대표 전통문화지만, 한국에선 낯선 문화이다. 투물은 “한국과 다른 인도 문화들 때문에 가끔 아내와 말싸움도 한다”며 국제 부부의 고충을 털어놓는다.

또한 투물은 “법적으로 계급이 없어졌지만, 두 번째로 높은 계급인 크샤트리아 출신”이라고 자신을 소개한다. 실제로 투물은 인도에서 올린 결혼식에 무려 1억 원을 들였고, 하객만 1000명이 몰렸을 정도라고. 이에 장윤정은 “왕 맞네”라고 놀라는 반응을 보인다.

위풍당당한 고백과 달리, 투물은 코로나19 여파로 한국에서 운영 중인 여행사가 어려워졌다고. 그는 티타임을 가지면서 아내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낸다. 그러면서 아내에게 23만 원을 달라며 반전 빅 딜을 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장윤정의 기상천외한 육아 꿀팁은 오늘(28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되는 ‘물 건너온 아빠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