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임윤아 /사진=MBC '빅마우스' 방송 화면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임윤아의 당찬 행보에 시선이 쏠린다.

임윤아는 현재 방영 중인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 베테랑 간호사 고미호 역을 맡아 극의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에서는 고미호가 남편 박창호(이종석 분)와 근거리에서 공조하기 위해 교도소의 상근 직원으로 지원했다. 이어 면접 당일 발생한 응급 상황을 완벽히 수습해 이직에 성공하며, 수감자들의 혈액 검사를 시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고미호는 교도소장 박윤갑(정재성 분)을 상대로 전혀 주눅 들지 않고 각자 숨겨둔 패를 오픈하자고 도발했다. 자신을 걱정하는 남편에게 되레 위험한 일을 남이 해주겠냐고 말하는 강렬한 의지와 주체적인 태도로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얻었다.

임윤아는 간호사 역할을 디테일하게 선보이기 위해 전문 의료진들에게 자문하고 노력해 온 만큼 이번 회차에서 베테랑 간호사로서 면모가 드러나는 장면을 자연스럽게 해냈다. 지금까지 차근차근 넓혀 온 연기 스펙트럼을 다시 한번 입증, 임윤아만의 섬세한 표현력을 인정받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