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캡처


이재욱이 정소민과 사제 관계를 파문하고 청혼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환혼'에서는 장욱(이재욱 분)이 무덕이(정소민 분)와 사제 관계를 파문하고 청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진호경(박은혜 분)의 첫째 딸 진부연으로 밝혀진 무덕이(정소민 분)가 얼음돌의 힘을 갖고 태어났다는 출생의 비밀이 드러났다. 진호경은 사술임에도 불구하고 장강(주상욱 분)에게 뱃속에 죽은 아이를 얼음돌의 힘을 이용해 살려 달라고 부탁했다.

장강 또한 사술에 대한 욕심으로 진요원에서 얼음돌을 빼냈다. 두 사람의 외도를 의심하던 진우탁(주석태 분)은 진무(조재윤 분)의 꼬임에 넘어가 진부연이 찾은 얼음돌의 존재는 물론 진무가 진부연을 경천대호에 떠민 사실도 묵인하고 있었다.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캡처


박진(유준상 분)은 심서에 남긴 서경 선생의 뜻을 모두에게 알리면서 당골네 최씨(강경헌 분)와 환혼된 진짜 왕비(심소영 분)의 존재를 밝혔다. 개마골을 찾은 박당구(유인수 분)와 진초연(아린 분)이 진짜 왕비를 감금했던 진우탁을 발견, 진우탁과 왕비의 관계는 물론 장강이 모든 사건에 연루됐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박진은 진호경과 진무를 통해 모든 진실을 알렸고, 발뺌하던 당골네 최씨는 얼음돌을 회수하겠다며 살기 위한 최후의 몸부림을 쳤다. 추혼향의 기운이 왕실을 뒤덮던 그 순간 장강이 등장했다. 이 과정에서 장강이 대호국을 환란에 빠트린 지난 과오를 씻겠다고 말하며 당골네 최씨가 뿌린 추혼향을 온몸으로 받아들인 뒤 모두가 보는 앞에서 폭주하는 최후를 맞이했다.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캡처
장욱은 얼음돌의 결계를 깨기 위해 자신을 걸겠다는 결단을 내렸다. 얼음돌은 정해진 형태가 없는 신비한 존재로 시시각각 다른 형태로 바뀔 수 있었다. 이에 장욱은 탄수법으로 안개의 형태를 띤 얼음돌의 결계를 비로 바꾸겠다는 대책을 내놨다. 하지만 장욱이 탄수법을 사용할 시 그는 모든 기력을 잃을뿐더러 최악의 상황으로는 목숨까지 잃을 수 있었다.

장욱은 자신을 말리는 무덕이에게 "무덕아 네가 포기한 건 지키기 위해서지. 나도 지키려는 거야"라며 진심을 전했다. 그렇게 두 사람은 서로를 지키고자 모든 걸 버리기로 결심했다. 또한 장욱은 세자 고원(신승호 분)에게 얼음돌이 사라진 뒤 발생할 각종 추측과 소문들을 감당해달라며 도움을 청했다. 이는 얼음돌의 결계를 깬 자가 장욱 본인이 아닌 세자 고원이라며 대외적으로 나서 달라는 부탁이었던 것.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캡처
이후 장욱의 탄수법과 함께 얼음돌은 비가 됐고 결계가 깨지는 동시에 서경 선생이 대환란을 막았을 때처럼 하늘에 제왕성이 떠올라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정진각 안팎에 있던 모든 이가 세자 고원을 제왕성으로 추앙했다. 서로를 지키기 위해 모든 걸 버린 장욱과 무덕이는 "그래도 괜찮다. 함께 있으니까"라며 손을 맞잡아 애틋한 설렘을 자아내기도.

무덕이가 첫사랑의 기억과 함께 낙수로서 서율(황민현 분)과 마주했다. 무덕이는 서율이 자신을 지키기 위해 환혼인 정체를 감춰주고 있었다는 사실을 듣고 그에게 호각을 전하며 "지워지는 세 숨 동안 우리가 하지 못했던 마지막 인사를 하자. 너와 단향곡에서의 기억이 나 역시 모두 좋았다. 고마웠다"고 끝인사를 했다. 서율 역시 첫사랑 낙수를 보내주며 옛 추억 속으로 서로를 떠나보냈다.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캡처
장욱과 무덕이가 사제 관계를 청산하고 혼인을 약조했다. 장욱은 "그간 못난 제자를 벼랑 끝에 세워 두고 떠밀며 여기까지 이끌어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비록 스승께서는 힘을 찾을 기회를 버리시고 제자 또한 그 동안 쌓아온 기력을 버렸지만, 그로 인해 평생 곁에 둘 소중한 이를 얻었습니다. 쓰이고 버려지지 않고 지키고 간직하려 하니 파문을 허락해주십시오"라며 제자로서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그뿐만 아니라 장욱은 "이제 도련님한테 시집와라 무덕아"라는 프러포즈로 무덕이가 도련님에게 듣고 싶다고 한 미래를 약조했다. 자취를 감춘 진무는 세자 고원 앞에 모습을 드러내며 "장욱이 제왕성의 주인"이라고 폭로했다. 이에 고원은 모든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