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지옥'으로 월드스타 꿈꿨다"…원진아, 기대감 부풀었던 속내 고백('전참시')


[종합] "'지옥'으로 월드스타 꿈꿨다"…원진아, 기대감 부풀었던 속내 고백('전참시')
[종합] "'지옥'으로 월드스타 꿈꿨다"…원진아, 기대감 부풀었던 속내 고백('전참시')
[종합] "'지옥'으로 월드스타 꿈꿨다"…원진아, 기대감 부풀었던 속내 고백('전참시')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영상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영상 캡처
원진아가 넷플릭스 '지옥'으로 월드스타를 되고 싶었다는 욕심을 고백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원진아가 출연했다.

전현무는 "원진아 씨 하면 전 세계 1위를 차지했던 드라마 '지옥'을 많이 떠올리실 거다. 그때 잠시 월드스타가 될 거라는 꿈을 꾸셨다고 하던데 진짜냐"고 질문했다. 원진아는 "사실 꿈을 꿨다기 보다 크게 바라지 않지만 다른 분들이 너무 핫해지시길래 사람인지나 조금 기대되더라. 그런데 굉장히 잔잔했다"고 답했다.

송은이는 "세계적인 OTT에 내 작품이 올라가면 당연히 그런 기대를 할 것"이라고 동의했다. 양세형은 "SNS 안 하던 분들도 갑자기 만들지 않나"라고 말했다. 전현무는 "팔로워 수가 좀 늘어났냐"고 물었다. 원진아는 "사실 그걸 기대했는데 그대로더라"고 했다. 이에 전현무는 "팔로우 수가 '유니콘'으로 올라갈 것"이라고 응원했다.

쿠팡플레이 시트콤 '유니콘'은 유병재가 작가로서 집필한 첫 작품. 원진아는 "아예 코미디 장르인 건 처음해본다. 우리 회사는 보통 대본을 줄 때 선입견 가질까봐 코멘트를 안 하고 준다. 그런데 이번에는 처음으로 실장님과 매니저님이 '이거 재밌으니까 재밌게 봐줬으면 좋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양세형은 "저도 병재 씨한테 부탁해서 대본을 받아서 봤다. 소름 돋았던 게 병재 씨가 좀 달리 보이고, 이거 심각하게 재밌는데? 했다"고 거들었다. 유병재는 "감사하다"며 쑥스러워했다.

원진아는 시간을 단위 별로 쪼개서 부지런히 사는 '5G 일상'으로 눈길을 끌었다. 원진아는 알림이 울리기도 전에 일어나 양치질을 하는 3분간 환기, 욕실 청소 등 여러 일을 한꺼번에 해치웠다. 이에 권율은 "집인데 체크아웃 시간이 있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손도 빠르고 야무지다"고 칭찬했다.

원진아는 데뷔 전 워터파크 매점 아르바이트부터 영화관 아르바이트까지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영화관 아르바이트를 하며 받은 표장 배지도 공개했다. 오차가 없이 매출을 계산한 '정산왕', 친절함으로 받은 '스마일왕', 전 지점 공식 인증 해당 지점 1등 아르바이트생에게 주어지는 'CS스타' 등 표창 배지가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원진아는 요가학원을 찾았다. 원진아는 15분 일찍 도착해 환기도 시키고 수업 준비도 미리 했다. 배운 지 6개월 밖에 안 됐는데도, 고난도 요가 동작을 소화해내 감탄을 자아냈다. 곡예 수준의 자세마저도 "버티고야 만다"며 끝까지 해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