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주, 대선배 권상우 관련 '비밀 폭로'→샤이니 키 실물엔 만족('놀토')


배우 권상우와 박진주가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27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 권상우와 박진주가 출격한다.

이날은 배우 권상우와 박진주가 스튜디오를 찾았다. 권상우는 김동현과 고교 동문이라면서 “UFC 선수 시절 응원을 많이 했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김동현은 “권상우가 대전에서 이미 유명했다. 맞는지 확인하고 싶은 소문이 있다”라며 교생 선생님 시절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권상우는 교생 당시 인근 여고생들로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학교 담까지 넘었던 사연을 전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박진주는 엉뚱한 면모로 이목을 모았다. “권상우와 함께 작품을 하면서 꿈을 꾸는 것 같았다. 권상우는 살아 있는 전설”이라고 말했다. “그런 소리 들을 나이는 아닌데”라는 권상우를 향해 “마초적인 이미지를 상상했는데 실제로는 정말 깨끗하다”라고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인터넷에서 저와 키가 닮았다는 댓글을 봤다”라면서 “키의 실물이 정말 멋있다”라며 만족스러워해 웃음을 유발했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권상우가 존재감을 뽐낼지 관심이 집중됐다. 평소 촬영장에 블루투스 스피커를 들고 다니며 음악을 듣는다는 것. 특히 전 국민 애창곡이자 권상우와 절친인 가수의 노래가 출제돼 기대감을 더했다. 권상우는 예상치 못한 고난도에 당황함도 잠시, 깜짝 랩 실력을 선보이는가 하면 MC 붐의 전매특허 개인기인 입술 낚시를 완벽하게 재현해 박수를 받았다.

박진주 역시 맹활약을 예고했다. 가사에 과몰입하고, 의욕에 넘친 나머지 급발진하기도 했다. 중요한 순간마다 결정적인 아이디어를 내 모두를 감탄케 했다. 한편 이날은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한해가 원샷 순위 지각변동을 노린 가운데, ‘키어로’ 키, ‘문맥의 신’ 신동엽, 추억여행을 떠난 문세윤 등이 재미를 더했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도플갱어 퀴즈’ 배우 편이 나왔다. 박진주는 속이 뻥 뚫리는 가창력부터 코믹한 연기까지 다채로운 매력으로 현장을 쥐락펴락했다. 권상우는 가정의 평화를 놓고 중대한 갈림길에 놓여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유쾌한 입담으로 기발한 오답도 내놓아 모두의 배꼽을 저격했다. 키는 방송 최초로 신곡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분위기를 달궜다.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신동엽, 태연, 박나래, 문세윤, 김동현, 키, 한해,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30분에 방송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