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혜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한지혜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배우 한지혜가 결혼 11년 만에 첫 딸을 출산한 뒤 11kg를 감량했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한지혜가 다이어트 비법에 관해 이야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지혜는 엄마와 배우 사이에서 고민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전부터 홈 트레이닝을 시작했다. 한지혜는 운동하는 법도 남달랐다. 한지혜는 1.5배속 퀵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운동 강도와 스피드를 높인 것. 한지혜는 "속도를 높여. 운동을 안 하면 살이 안 빠져. 먹는 거만으로는 조절이 안 돼"라고 밝혔다.
한지혜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한지혜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한지혜의 옆에는 딸 윤슬이가 있었다. 한지혜는 육아와 함께 다이어트를 동시에 했다. 하지만 윤슬이는 운동에 흥미를 잃었다. 그러더니 소파 위에 있는 리모컨으로 향한 뒤 TV를 꺼버렸다. 한지혜는 다급히 다시 운동을 시작했다.

이연복 셰프는 "종일 아이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운동이 될 것 같은데"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한지혜는 "그거랑 운동은 또 약간 다르다"고 했다. 한지혜는 이른 시간부터 체력이 방전됐다.

한지혜는 "아이를 키우는 건 힘든 거구나. 체력적인 것도 한계에 부딪히고 나를 좀 추스르려고 하면 아이에게 소홀해지고 아이 케어에 집중하면 나에게 소홀해진다. 그걸 끊임없이 왔다 갔다 하는 게 엄마인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한지혜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한지혜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또한 한지혜는 "아이가 커가는 걸 보고 싶은 마음도 큰데 일을 시작하고 싶은 생각도 든다. 배우라는 직업은 캐스팅을 해주셔야 일을 할 수 있는 직업이기 때문에 다시 한번 준비를 해볼까. 언제 복귀할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준비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한지혜는 "엄마들은 늘 죄책감과 싸우지 않나. 나를 챙기면 내 마음도 좋고 몸도 좋아지는데 아이한테 미안하다. 아이를 챙기면 내가 아프게 된다. 그걸 조절하는 게 쉽지 않다. 처음 엄마가 됐으니까 조절하려고 노력한다"고 밝혔다.

한지혜는 "아이 낳기 전보다 1kg가 더 빠졌다. 저는 11kg를 감량했다. 죽을힘을 다해서 뺐다"고 말했다. 한지혜의 11kg 감량 비법은 무엇일까. 한지혜의 다이어트 비법은 크림치즈였다. 간장 종지 같은 그릇에 밥을 먹는 등 저녁 소식과 함께 꾸준히 홈 트레이닝했다고. 한지혜는 치즈 없이 만드는 두부 크림치즈, 당근 라페 등 다이어트 레시피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