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사진제공=KBS
'슈돌' /사진제공=KBS


추사랑과 야노 시호가 눈물과 함께 ‘슈돌’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한다.

오늘(26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44회는 '휴가보다 더 시원한 육아?!’ 편으로 꾸며진다. 이런 가운데 사랑이와 시호는 4년 만에 돌아온 한국에서의 여행 소감을 밝히며 동반 오열을 했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사랑이는 시호와 4년 만에 방문한 한국에서 킥복싱부터 수상레저까지 즐기며 여름 방학 추억을 쌓는다. 이와 함께 사랑이는 첫 모녀 여행을 마무리 하며 오랜만에 ‘슈돌’과 함께 한 소감을 전한다.

인터뷰 중 사랑이는 “이번 여행이 재미있고 행복했다”며 엄마 시호에게 엄지 손가락을 척 내밀며 기쁨을 표현한다. 그러나 촬영이 끝나자마자 사랑이가 돌연 눈시울을 붉히더니, 엄마 시호를 끌어안고 닭 똥같은 눈물을 떨어뜨려 시호를 포함해 주변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이에 갑자기 울음보가 터진 사랑이를 달래던 시호 역시 울음이 터져버리며 이내 모녀가 동반 오열을 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사랑이의 눈물의 이유와 함께 ‘슈돌’을 향한 애틋한 속마음이 밝혀졌다는 후문. 2013년 ‘슈돌’ 파일럿 1화부터 출연해 2016년까지 약 4년간 러블리 먹방 요정으로 전국민의 사랑을 받으며 성장한 사랑이. 이번 여행을 ‘슈돌’의 마지막이라고 생각한 사랑이가 “(슈돌을) 계속 했었으니까 그리고 이제 끝나니까”라며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던 것. 하지만 사랑이는 끝이 아니라는 설명을 듣자마자 다시금 해맑은 미소를 찾으며 현장 모두의 얼굴에 훈훈한 웃음을 안겼다고.

이에 어느덧 12살 소녀가 됐지만 여전히 귀여운 울보인 추블리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 ‘슈돌’에 관심이 집중된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