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방송 화면 캡처


지창욱과 최수영이 서로의 마음에 한 걸음씩 다가갔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에서는 아슬아슬한 썸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는 윤겨레(지창욱 분)와 서연주(최수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겨레와 서연주는 본격적인 로맨스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서연주는 철없는 부자인 줄만 알았던 윤겨레가 보육원에서 불우한 유년 시절을 보낸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서연주는 "고마운 사람을 지금보다 조금만 더 웃게 해줘야지. 그 사람은 웃는 게 확실히 더 잘생겨 보이니까"라고 말했다.

윤겨레는 서연주의 관심이 마냥 좋았다. 윤겨레는 "고백 같은 거 아닌가?"라며 재차 확인했다. 서연주는 고개를 끄덕였다. 또한 과거 윤겨레와 함께 죽기 위해 번개탄을 피우다 방화죄로 교도소에 수감됐던 하준경(원지안 분)이 등장했다.
/사진=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방송 화면 캡처
하준경은 출소 후 찜질방에서 생활을 이어갔다. 윤겨레의 뒤를 쫓던 장석준(남태훈 분)은 하준경을 찾아가 협박했다. 하지만 하준경은 지지 않고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이기도.

유서진(전채은 분)의 남자친구 곽형준(여원 분)은 음주 상태로 운전하던 유명 앵커 한동욱의 차량에 부딪히는 사고를 당했다. 유서진은 강태식에게 수술 후 의식이 돌아오지 않는 곽형준을 대신해 마지막 소원으로 한동욱에게 복수해달라고 부탁했다.

강태식은 유서진의 마지막이 아닐 수 있는 곽형준의 소원 의뢰를 거절했고,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유서진은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 윤겨레는 자신 때문에 곽형준이 다쳤다고 자책하는 유서진을 팀 지니 동료로서 위로했다.

유서진은 "그런 어른들을 상대로 뭘 할 수 있겠냐?"고 하소연했다. 이를 들은 윤겨레는 불운했던 자신의 과거를 떠올렸다. 단 한 번도 어른들의 따스한 보호를 받은 적 없던 윤겨레는 유서진에게 좋은 어른이 되어 주기로 결심했다.
/사진=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방송 화면 캡처
그뿐만 아니라 윤겨레는 퀵 서비스 기사로 위장해 VIP 병실에 입원한 한동욱을 만나는 데 성공했다. 윤겨레는 한동욱(김태향 분)의 딸 지우를 찾아간 유서진에게 온 영상 통화를 받았고, 한동욱은 화면 속 딸이 유서진과 함께 있는 모습에 당황했다.

유서진은 지우의 학급 친구들에게 한동욱의 만행을 폭로했다. 그러면서 "지우가 평생 잊지 못할 상처 받는 거 당신 때문이다. 당신이 어른답지 못하게 굴어서"라고 소리친 뒤 전화를 끊었다. 유서진이 지우의 친구들이 모여 있던 교실이 아닌 화장실에서 홀로 영상통화 한 사실이 드러났다.

노래방을 운영하는 부모님 때문에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고 있는 유서진은 지우에게 똑같은 상처를 줄 수 없었다. 화장실 밖에서 유서진의 전화를 엿듣고 있던 지우는 "곽형준 오빠한테 먼저 미안하다고 해야 했는데 우리 아빠가 잘못했어요"라며 울음을 터트렸고, 유서진은 그런 지우를 꼭 안아줬다.

방송 말미 소문만 무성한 403호 병실을 예의주시하고 있던 윤겨레는 주변의 눈치를 살피며 병실을 빠져나오는 청소 노동자 황차용(유순웅 분)을 포착했다. 문이 닫히기 직전 병실에 누워 있는 중년의 남자를 발견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