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채은 /사진=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방송 화면
전채은 /사진=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방송 화면


배우 전채은의 복수가 안방 1열 시청자들의 눈물샘까지 터트렸다.

지난 24, 25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5, 6회에서 유서진(전채은 분)은 남자친구 곽형준(여원 분)이 뺑소니를 당했다는 소식에 윤겨레(지창욱 분)와 공조해 복수하기로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서진이 고등학생임에도 불구하고, 어른들이 많은 호스피스 병동에서 지내게 된 이유가 밝혀졌다. 유서진이 과거 가족과 관련된 거짓 소문으로 학교에서 따돌림당하게 됐고, 그 이후 학교보다 병원에 있는 시간이 많아진 것.

이 가운데 유서진이 마음을 터놓을 수 있던 유일한 또래 친구이자, 남자친구인 곽형준이 자신과 통화를 하던 중 음주 운전하던 차에 치이는 뺑소니 사고를 당하게 되자 큰 충격을 받게 됐다. 유서진은 죽을 수도 있는 그가 마지막 소원으로 복수를 빌었다며 팀 지니 강태식(성동일 분)에게 소원을 들어 달라고 부탁했지만 거절당하자, 결국 뜻이 맞는 윤겨레와 함께 이를 실행하게 됐다.

유서진은 가해자 딸 지우(옥예린 분)를 이용해 복수하기로 결심하고 그는 딸이 다니는 학교로, 윤겨레는 가해자의 병원을 찾았다. 영상 통화로 두 사람을 연결한 유서진은 딸의 친구들 앞에서 가해자의 범죄 사실을 밝히는 동시에 해코지할 듯한 제스처를 취했다.

그러나 사실은 혼자 화장실에서 위협하는 척만 했고, 통화가 끊긴 뒤 홀로 서럽게 눈물을 토해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가해자인 아빠 대신 사과를 하는 딸 지우의 행동에 "내가 너한테 잘못한 건데 내가 더 미안해지잖아"라며 꼭 끌어안고 목 놓아 눈물을 흘려 시청자들까지 울컥하게 만들며 극 몰입도를 높였다.

이 장면에서 보여준 유서진 역 전채은의 오열 연기가 눈물샘을 제대로 자극했다. 미안함과 서러움을 담아낸 깊이 있는 감정 열연이 시선을 집중시킨 것. 피해자 딸을 꼭 끌어안고, 죄책감을 느끼며 눈물을 쏟아내는 장면은 유서진의 여린 심경을 리얼하게 표현해 내 시청자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이렇게 전채은은 팀 지니 멤버로 깊이 있는 감정 연기부터 10대 사춘기 청소년 특유의 풋풋하면서도 발랄한 모습까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전채은이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에서 보여줄 활약에 많은 기대가 모인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