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온아빠들' 알베르토./사진제공=MBC
'물건너온아빠들' 알베르토./사진제공=MBC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고등학생 시절로 돌아가고 싶다고 밝혔다.

25일 MBC 새 예능 '물 건너온 아빠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가수 장윤정, 배우 인교진, 방송인 김나영, 알베르토 몬디, 쟈오리징과 임찬 PD가 참석했다.

'물 건너온 아빠들'은 낯선 한국 땅에서 아이를 키우는 외국인 아빠들의 일상을 들여다보고 함께 육아 고민을 나누는 관찰 프로그램. 글로벌 육아 반상회답게 실제 육아 현장에서의 고민거리를 허심탄회하게 토론하는 것은 물론, 우리가 몰랐던 세계 각국 부모들의 리얼한 육아법을 통해 궁극적으로 부모와 아이 모두 행복해지는 비밀을 찾는다.

지난 6월 26일, 7월 3일 2부작으로 파일럿 편성됐던 '물 건너온 아빠들'은 2개월 만에 정규 편성됐다. 임찬 PD는 파일럿과의 차별점에 대해 "김나영이 새로운 MC로 합류했다. 내용적으로는 아이의 이야기에 아빠들의 이야기도 더 녹여내려고 했다. 알베르토는 본인이 가장 돌아가고 싶은 시간으로 고등학생을 꼽더라. 알베르토 아내는 고등학교 시절로 다시는 돌아가고 싶지 않다더라. 그런 경험들을 끌어내서 공감과 다른 시각을 보여드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알베르토는 "이탈리아는 고등학교를 5년 동안 다니는데 너무 좋았다. 인생 최고의 시기였다"고 회상했다.

과학고 출신 알베르토의 아들 레오는 오은영 박사가 인정한 상위 0.3% 영재다. 알베르토는 육아법에 대해 "내가 어렸을 때부터 했던 걸 똑같이 하고 있다. 아들이 과학에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임찬 PD는 외국에서 아이를 키운 경험을 바탕으로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 그는 "맞벌이 가정이고 아내가 해외 근무를 나가야했어서 1년 동안 프랑스 파리에서 아이를 돌보면서 살림하고 육아를 했다. 24개월 아이를 세살까지 키웠다"며 "힘들고 고뇌가 일어나는 과정이었는데 주변을 둘러보면 다 잘 살더라. 저 집은 뭐가 달라서, 이 나라 사람들은 뭐가 다른지 이야기들이 궁금하더라. 아빠를 내세운 이유는 엄마보다 아빠가 생각보다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육아를 하는 경우가 많다. 생소하게 부딪히는 것들이 공감 포인트를 줄 수 있을거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알베르토의 아들 레오는 오은영 박사가 인정한 상위 0.3% 영재다. 알베르토는 육아법에 대해 "내가 어렸을 때부터 했던 걸 똑같이 하고 있다. 아들이 과학에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물 건너온 아빠들'은 오는 28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