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하윤경./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우영우' 하윤경./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윤경이 실제 이상형은 강기영이 연기한 정명석 변호사라고 밝혔다.

지난 18일 종영한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우영우(박은빈 분)가 다양한 사건들을 해결하며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하는 대형 로펌 생존기를 담은 작품. 극중 하윤경은 우영우의 로스쿨 동기이자 로펌 한바다 동료로, 우영우에게 따끔한 조언과 따뜻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 최수연 역을 맡아 열연했다.

실제 이상형에 대해 하윤경은 "나는 좋은 사람이 최고인 것 같다. 옛날에는 사회적으로 멋있고, 키르스마 있는 사람이 좋았는데 지금은 무던하고 마음에 여유가 있는 사람이 좋다"고 말했다.

권민우(주종혁 분), 이준호(강태오 분), 정명석(강기영 분), 털보사장 김민식(임성재 분) 중 가장 이상형에 가까운 사람으로는 정명석을 택했다. 하윤경은 "든든하고 위트있고, 키다리 아저씨 같은 모습이 좋다. 일만 하는 면도 멋있는 것 같다. 그런 면을 모르는 게 아니니까. 후회도 하고 부족함을 인정하는, 사과할 줄 아는 어른이 진짜 멋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예민한 성격이라는 하윤경. 그는 "촬영할 때 가장 예민하다. 최적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싶은데 컨디션이 안 따라줄 때 스스로에게 예민해진다. 이기적으로 나한테만 집중해야 하는 순간에도 이것저것 신경이 쓰여서 배려하느라 피곤해지기도 한다. 이 현장에서는 기분 좋게 촬영하니 덜 예민해지더라"고 밝혔다.

"제게 '우영우'는 봄날의 햇살 같은 작품으로 남을 것 같아요. 배우 일이라는 게 불규칙하고 불안정한 직업이잖아요. 앞으로 막막하거나 깜깜하게 느껴질 때 '우영우' 때의 기억을 발판삼아 나아가 수 있는 햇살이 될 것 같아요."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