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하윤경./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우영우' 하윤경./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윤경이 주종혁과의 러브라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18일 종영한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우영우(박은빈 분)가 다양한 사건들을 해결하며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하는 대형 로펌 생존기를 담은 작품. 극중 하윤경은 우영우의 로스쿨 동기이자 로펌 한바다 동료로, 우영우에게 따끔한 조언과 따뜻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 최수연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극 후반부 최수연과 권민우(주종혁 분)의 러브라인에 대해 아쉽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했다. 이에 하윤경은 "이해한다"며 "풀어야 할 다른 서사들도 많은데 두 사람의 이야기는 점차 쌓인 느낌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름 했던 장치들은 갑작스러운 호감의 느낌을 주지는 말자는거였다. 틱틱거리는 것도 많이 넣고 부정하는 장면도 집어넣었다"고 말했다.

이어 "수연이가 권민우에게 고백 아닌 고백을 하는 장면은 나도 살짝 뜬금없을 수 있겠다 생각했다"며 "동료로서 할 수 있는 말이라고 생각했다. 단순한 사랑 고백이라기 보단 동료를 변화시키고픈 마음을 진지하게 뱉는 느낌으로 연기했다. 너무 사랑에 빠진 표정을 짓지 않으려고 했고 진지하고 담백하게 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권민우는 일에 대한 책임감도 있고 인간적인 나름의 장점도 가지고 있는데 '권모술수' 이미지에 가려졌던 것 같아요. 그러다 제주도에 가서 친분이 쌓이면서 조금씩 그 이미지가 걷어지는 모습을 수연이가 봤을 거고, 그런 모습을 보고 인간적인 호감을 알게 모르게 느끼면서 애정이 생기지 않았을까요?"

시즌2에 대한 생각을 묻자 하윤경은 "하면 좋겠지만, 안 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이 정도로 끝내는 게 괜찮다고도 느낀다. 시즌2가 제작된다면 수연이가 일적으로도, 사랑으로도 성장했음 좋겠다. 덜 감정적이고 성숙하게 일을 처리하고 여유로워진 수연이의 모습이 나오면 재밌을 것 같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