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하윤경./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우영우' 하윤경./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윤경이 '봄날의 햇살'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18일 종영한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우영우(박은빈 분)가 다양한 사건들을 해결하며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하는 대형 로펌 생존기를 담은 작품. 극중 하윤경은 우영우의 로스쿨 동기이자 로펌 한바다 동료로, 우영우에게 따끔한 조언과 따뜻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 최수연 역을 맡아 열연했다.

하윤경은 "아직 촬영이 끝난 지 오래되지 않아서 그런지 끝났다는 느낌이 딱 들지는 않는다. 섭섭하기도 하고 배우들이 너무 보고 싶다. 너무 많이 사랑해줘서 벅찬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우영우'는 하윤경이 데뷔 후 처음으로 오디션 없이 캐스팅 된 작품이라 의미가 남다르다. 하윤경은 그만큼 부담감이 컸다며 "기대한 것에 부합해야 한다는 생각이 컸다"며 "본인은 어떤 사람이냐길래 나는 솔직하려고 하는데 솔직하지 못해서 후회하고, 그런데도 솔직하려고 하는 사람이라고 했다. 그게 바로 최수연이라고 하더라. 그런 점을 봐주신 것 같다. 후회도 하고 자기검열도 하고, 고민도 하고, 좋은 사람이고자 노력하는 모습이 최수연과 잘 맞는다고 생각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하윤경은 최수연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90%'라고 답했다. 그는 "최수연처럼 좋은 사람이라기보다 수연이의 고민과 선택들이 내가 늘 하고자 하는 방향성이기 때문"이라며 "나도 감정적인 부분이 있다. 정의로워지고 싶어 하고 좋은 사람이 되고 싶고, 잘 해내고 싶고, 때로는 그게 앞서 나갈 때도 있지만, 모두에게 기분 좋은걸 전파하려고 하는 게 내가 추구하는 바와 잘 맞다. 최수연처럼 츤데레 면도 많다. 말로 다정하게 못 하고 행동으로 챙겨주는 것도 비슷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다른 점으로는 '금사빠'를 꼽았다. 하윤경은 "나는 사람을 오래 지켜보고 만나는 스타일이고 신중한 스타일이다. 수연이는 감성적으로 자극이 되면 마음이 열리는 사람인 것 같다"고 말했다.

'우영우'를 통해 '봄날의 햇살' 수식어를 얻은 하윤경. 그는 "너무 감사하긴 한데 내가 그걸 받을 만한 사람인가 생각하니 머쓱하다. 그래서 그렇게 되려고 더 노력하게 되는 것 같다. 더 잘 살아야겠다는 생각도 들고 책임감도 느낀다"고 말했다.

하윤경 앞에 붙고 싶은 수식어를 묻자 하윤경은 "인간적인 하윤경"이라며 "앞으로 더 잘되면 좋겠으면서도 지금과 똑같았으면 좋겠다. 지금처럼 편안하고 인간적인 게 내 감정이라고 생각해서"라고 설명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