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제이패밀리
사진제공=제이패밀리


지상 최대 ‘플러팅 전쟁’을 예고한 연애 리얼리티 ‘썸핑’에서 의문의 스킨십(?) ‘머리에 뽀뽀하기’를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진다. 이미주는 “가벼운 베이비 키스 같은 것”이라며 충분히 로맨틱할 수 있다고 주장했지만, 엄지윤은 “왜 하는지 모르겠다”고 고개를 저었다.

26일 공개될 ‘썸핑’ 4회에서는 지난 회 ‘남녀 메기’로 불리며 썸남썸녀 6인 사이에 새롭게 투입된 최재원과 이채린이 본격적으로 ‘썸토피아’에 녹아든다. 최재원과 이채린 역시 ‘썸토피아’에 오기 전, ‘썸에서 할 수 있는 스킨십’ 설문조사에 답변을 적었다. 이들의 답변 역시 어김없이 ‘플러팅 미션’ 리스트에 추가됐고, 그 중 ‘머리에 뽀뽀’가 눈길을 끌었다.

썸남썸녀들은 “머리에 뽀뽀? 강렬하긴 하다...”, “상상하니 너무 웃겨”라며 다양한 반응을 내놨다. 그런 가운데 ‘썸 캐처’ 조세호는 “머리에 뽀뽀하는 게...별로예요?”라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엄지윤은 “왜 하는지 모르겠어요. 처음 보는 사람한테도 할 수 있을 것 같아”라며 “제 기준에선 스킨십의 범주에 안 들어가요”라고 의견을 냈다. 하지만 이미주는 “내 생각에는 남녀가 서로 안고 있다가, 키 큰 남자분 쪽에서 여자분 머리에 해 주는 그런 뽀뽀”라며 “가벼운 베이비 키스 같은 그런 느낌?”이라고 다른 해석을 내놨다.

결국 조세호는 ‘플러팅 장인’ 강승윤에게 “같이 영화 보다가 여자분 이마에 뽀뽀해주는 장면 좀 재연해 봐요”라고 요청했고, 강승윤은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명품 연기를 선보여 조세호에게 “바로 그거야”라는 ‘과몰입’ 반응을 이끌어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