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연애는 직진’
사진=SBS ‘연애는 직진’


‘연애는 직진’ 끝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었던 여덟 남녀의 대망의 최종 선택이 공개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연애는 직진’에는 최여진-오스틴 강, 최윤영-김지훈, 송해나-이기훈의 후반전 데이트가 공개됐다. 다양한 감정들이 오고 갔던 모든 데이트가 끝이 나고, FC 싱글즈 회원들의 마지막 호감도 선택이 이어졌다. 그러나 이번 선택의 결과는 공개되지 않아 회원들은 물론 보는 이들의 긴장감을 자아냈다. 회원들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지 못한 채 각자 고민의 시간을 가지며 클럽하우스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냈다.

최종 선택을 하루 앞두고 늦은 시간까지 고민하던 김지훈은 유빈을 불러내 눈길을 끌었다. 김지훈은 “처음 왔을 때 제일 눈에 밟힌 사람이 너(유빈)와 윤영이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반면 유빈은 “어젠 왜 그랬냐”라며 전날 MVP 데이트 후 호감도 선택에서 자신이 아닌 최윤영을 뽑은 이유에 대해 물었다. 김지훈은 “데이트는 너무 좋았다. (윤영이와) 한 번도 이야기 못했으니까 궁금한 것도 있었다”라고 답했다. 김지훈은 “그럼 MVP데이트를 윤영 언니랑 할 수도 있었지 않냐”라는 이어진 유빈의 물음에도 “MVP 되고 나서 새로운 사람을 알아가는데 쓸지 좋았던 시간을 가졌던 사람과 쓸지 사실 고민 많이 했었다”라고 솔직히 밝혔다. 유빈은 그런 김지훈의 사과는 받아줬지만, “마음 가는 사람이 누구냐”라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아 궁금증을 안겼다.

드디어 마지막 선택의 시간, 최여진을 시작으로 회원들은 차례차례 사랑의 직진함에 선택한 상대의 이름을 적어 넣고 클럽하우스를 떠났다. 서로의 마음이 통했을 경우 같은 장소에서 만나게 되는 상황. 오스틴 강과 김지훈 사이에서 고민했던 최여진은 “자꾸 생각나는 건 설레는 쪽이더라. 어쩌면 처음부터 끝까지 그 사람을 찍을 생각을 하고 있던 것 같다”라며 오스틴 강을 선택했다. 오스틴 강 역시 최여진을 선택하며 첫 번째 직진 커플이 성사됐다.

한편, 내내 송해나에게 직진했던 박태양은 해변가에서 송해나를 기다렸지만 커플 매칭에 실패했다. 송해나는 “아직은 누군가의 연인이 될 준비가 되지 않은 것 같다. 내가 생각보다 소심하더라”라며 아무도 선택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마지막으로 사각 관계로 얽혀있던 유빈, 김지훈, 최윤영, 이기훈의 마음은 어디로 향하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이기훈 앞에 최윤영이 나타나며 최종 매칭에 성공했다. 최윤영이 올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던 이기훈은 “내가 10년 동안 향수를 안 바꿨다. 나 보고 싶을 때 뿌려라”라며 미리 준비했던 커플 향수를 선물해 달달함을 안겼다. 이어 두 사람은 조심스레 손을 잡고 함께 걸어가 MC들의 기립박수를 자아냈다.

이어 축구장에 홀로 남아 있는 김지훈의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내 유빈이 수줍게 웃으며 등장해 그를 안도하게 했다. 김지훈은 “고맙다. 네가 있어서 더 재밌었던 것 같다”라며 속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그는 “셋째 날 누구 선택했는지 안 알려줄 거야?”라고 물었고, 유빈은 “첫날 빼고 다 오빠 이름 적었다”고 답해 설렘을 자아냈다. 이에 김지훈은 “’오빠’ 처음 듣는 것 같은데?”라고 했고 이에 유빈은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4부작으로 방송된 SBS ‘연애는 직진’은 낭만의 휴양지 베트남 다낭에서 ‘축구’라는 공통 취미를 가진 싱글남녀 8인의 리얼 로맨스를 그렸다. 연애와 취미가 합쳐진 이색 데이트로 색다른 재미를 더했고, 회원들의 밀당 없는 러브라인과 빠른 전개는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