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전진, 임신한 에릭♥나혜미 "아직 신혼인지 만나기 어려워" ('대한외국인')


그룹 신화의 전진이 기혼 멤버와 미혼 멤버가 하는 이야기들이 다르다고 말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전진이 출연했다.

이날 MC 김용만은 "최근에 앤디 씨가 결혼을 하면서 신화 멤버의 절반이 유부남이 됐다. 만나면 이야깃거리도 다르냐"고 물었다. 이에 전진은 "결혼한 3명은 일, 미래에 대한 설계를 많이 이야기한다면 나머지 3명은 '결혼할 수 있을까', 좋은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고 말했다.
[종합] 전진, 임신한 에릭♥나혜미 "아직 신혼인지 만나기 어려워" ('대한외국인')
[종합] 전진, 임신한 에릭♥나혜미 "아직 신혼인지 만나기 어려워" ('대한외국인')
전진은 앤디 부부와 자주 만난다고. 그는 "앤디 부부는 얼마 전에 만나 촬영도 같이 했다. 에릭 씨는 아내와 아직 신혼인지 만나기 힘들다. 소망이 세 커플이 만나는 거다. 에릭, 나혜미는 잉꼬 부부"라고 밝혔다.
[종합] 전진, 임신한 에릭♥나혜미 "아직 신혼인지 만나기 어려워" ('대한외국인')
[종합] 전진, 임신한 에릭♥나혜미 "아직 신혼인지 만나기 어려워" ('대한외국인')
모두가 신화의 다음 결혼 타자를 궁금해했다. 전진은 "제가 처음도 맞췄고, 에릭 다음에 내가 갈 것 같다고 맞췄다. 앤디가 여자친구 있는 줄 모르고 세 번째 결혼 타자로 앤디를 지목해서 맞췄다"고 말해 호기심을 자아냈다.
[종합] 전진, 임신한 에릭♥나혜미 "아직 신혼인지 만나기 어려워" ('대한외국인')
이어 "민우 형이 여자친구가 없는데도 이 다음은 민우 형이 할 것 같다는 느낌이 있다. 이거까지 맞으면 자리 펴야한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결혼할 것 같은 멤버론 김동완을 지목했다. 취미도 많고 혼자서도 잘 살기 때문이라고. 가희는 "친절한 성격의 김동완 씨가 빨리 갈 것 같다"고 하자 전진은 "그거랑 다르다. 혼자서 하는 게 익숙해진 것이 무섭다"고 설명했다.
[종합] 전진, 임신한 에릭♥나혜미 "아직 신혼인지 만나기 어려워" ('대한외국인')
전진은 과거 숙소 생활 시절 독특한 댄스 배틀을 펼친 에피소드도 밝혔다. 전진은 "남자들만 사니까 속옷만 입고 있을 수 있지 않나. 누가 음악을 틀었다. 한 명 씩 춤을 췄는데 저도 모르게 승부욕이 발동한 거다"라고 했다.

그는 "속옷을 벗고 헤드스핀을 했다. 안방에 헬멧이 있어서 그걸 쓰고 한 기억이 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알몸으로?"라고 재차 확인했고 전진은 "알몸으로"라고 대답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전진은 "멤버들이 다 개구쟁이였다"고 회상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