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나는 솔로' 옥순, 한예슬 닮은꼴로 역대급 미모 자랑했지만 0표 굴욕


'나는 SOLO(나는 솔로)' 넘사벽 특집인만큼 어마어마한 스펙의 돌싱녀, 돌싱남이 등장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ENA PLA·SBS PLUS의 '나는 SOLO'에서는 비주얼, 재력 등 완벽한 스펙의 10기 돌싱남녀가 출연했다.

이날 깔끔한 슈트 차림의 영수가 제일 먼저 등장했다. 대기업부터 드라마 보조출연까지 다양한 직업군을 섭렵한 영수는 "부성애가 있어서 이혼 후 친권, 양육권을 다 가져왔다"며 양육 중인 두 아이를 살뜰하게 챙겼다.
 [종합] '나는 솔로' 옥순, 한예슬 닮은꼴로 역대급 미모 자랑했지만 0표 굴욕
이어 등장한 영호는 서울대 출신 사내 변호사로 "결혼정보회사 가입 후 첫 맞선에 만난 사람과 결혼했고, 1년 좀 못 살다 이혼했다. 아내가 '나는 SOLO'를 보면 기분 나쁠 수도 있지만, 이렇게 살 순 없을 것 같았다"고 밝혔다.
 [종합] '나는 솔로' 옥순, 한예슬 닮은꼴로 역대급 미모 자랑했지만 0표 굴욕
댄디한 스타일의 영식은 딸을 홀로 키우고 있고, 전처의 추천으로 '나는 SOLO'에 출연했다는 반전 사연을 공개했다. 장딴지와 ’힙업‘으로 관심을 싹쓸이한 영철은 첫사랑과 결혼한 뒤 이혼한 아픔을 털어놨다.
 [종합] '나는 솔로' 옥순, 한예슬 닮은꼴로 역대급 미모 자랑했지만 0표 굴욕
 [종합] '나는 솔로' 옥순, 한예슬 닮은꼴로 역대급 미모 자랑했지만 0표 굴욕
 [종합] '나는 솔로' 옥순, 한예슬 닮은꼴로 역대급 미모 자랑했지만 0표 굴욕
핑크 셔츠로 깔끔 스타일을 자랑한 광수는 세후 1억원이 넘는 고연봉을 자랑하며 "외모를 많이 본다. 예전엔 예쁘고 어렸어야 했는데, 지금은 어리기만 하면 된다"고 말했다.

슈트에 선글라스까지 장착한 상철은 "'나는 SOLO'를 위해 미국에서 한국까지 건너왔다"면서 "애들이 먼저"라며 아이들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종합] '나는 솔로' 옥순, 한예슬 닮은꼴로 역대급 미모 자랑했지만 0표 굴욕
여성들은 놀라운 미모로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영숙은 마마무 솔라 닮은꼴 외모에 이혼을 2번 했다는 파란만장한 사연을 공개하며 "내 인생 남은 도화지에 예쁜 그림만 그리고 싶다"며 각오를 드러냈다.
 [종합] '나는 솔로' 옥순, 한예슬 닮은꼴로 역대급 미모 자랑했지만 0표 굴욕
정숙은 제시를 닮은 걸크러시 비주얼에 "자산이 50억원 이상이고, 대구에 집을 5채 보유하고 있다"는 엄청난 재력을 공개하는 한편 "외모는 안 중요하다"는 이상형을 밝혔다.
 [종합] '나는 솔로' 옥순, 한예슬 닮은꼴로 역대급 미모 자랑했지만 0표 굴욕
서울시 소속 공무원 교육 담당인 순자는 "결혼 전 부모님이 파혼을 권유했는데 결혼을 했다가 이혼하게 됐다"며 가슴 아픈 사연을 털어놨다. 영자는 "직장 선배와 결혼했다가 이혼했다"며 "착하고 순박한 분에게 사랑받고 싶다"고 말했다.

옥순은 한예슬과 싱크로율 100%를 자랑하는 미모로 "역대급으로 예쁘다"는 감탄을 이끌어냈다. 이어 "아이에게 안정적 가족을 만들어 주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아나운서상의 현숙이 등장했다. 그는 단아한 미모와는 달리 "고등학교 때부터 알던 동생과 불꽃 같이 한 번에 타올랐다"며 반전 연애관과 결혼 스토리를 공개해 반전을 안겼다.
 [종합] '나는 솔로' 옥순, 한예슬 닮은꼴로 역대급 미모 자랑했지만 0표 굴욕
12인의 돌싱남녀가 ‘솔로나라 10번지’ 입성을 마친 뒤, 곧장 첫인상 선택이 이어졌다. 솔로녀들이 1300년 된 거대한 탑을 차례로 돌면, 그녀에게 호감 있는 솔로남이 뒤를 따르는 방식으로 ‘첫인상 선택’이 진행됐다. 여기서 연예인급 비주얼로 모두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옥순은 '0표'에 머물렀다.

옥순의 대반전 결과에 솔로녀들조차 "너무 충격적"이라며 놀라워했다. 10기 솔로남들이 푹 빠진 ‘첫인상녀’는 바로 현숙이었다. 현숙은 영숙을 선택한 영수, 영자를 선택한 영철을 제외하고 나머지 4명에게 몰표를 받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