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태몽 꿨다"…'정석원♥'백지영 "딸, 동생 원해"→"가능성? 희박"('옥문아')


[종합] "태몽 꿨다"…'정석원♥'백지영 "딸, 동생 원해"→"가능성? 희박"('옥문아')
[종합] "태몽 꿨다"…'정석원♥'백지영 "딸, 동생 원해"→"가능성? 희박"('옥문아')
[종합] "태몽 꿨다"…'정석원♥'백지영 "딸, 동생 원해"→"가능성? 희박"('옥문아')
[종합] "태몽 꿨다"…'정석원♥'백지영 "딸, 동생 원해"→"가능성? 희박"('옥문아')
[종합] "태몽 꿨다"…'정석원♥'백지영 "딸, 동생 원해"→"가능성? 희박"('옥문아')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영상 캡처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영상 캡처
백지영이 둘째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백숙 듀오 백지영, 김숙이 출연했다.

이날 김숙은 MC가 아닌 게스트가 됐다. 김숙은 "올해부터 듀엣으로 활동한다"고 소개했다. 이에 백지영은 "올해만 하는 거 아니었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송은이가 제작 백숙 프로젝트에 대해 김숙은 "백숙 이름은 1년 전부터 준비했다. 송은이 씨가 셀럽파이브로 잘 나가길래 배가 아파서 도저히 혼자 못 있겠더라. 셀럽파이브보다 센 사람을 생각해보니 최고의 보컬 백지영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떻게든 엮으려고 1년 전부터 백숙 이름을 짓고 귀에 들어가게 했다. 세뇌가 얼마나 무서운지. 제 바로 찾아왔더라"고 설명했다.

제작자 송은이는 "백숙의 투자비용이 다비이모의 6배"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숙은 "다비이모는 돈 들어갈 데가 없었다. 뮤직비디오도 휴대폰으로 찍었다"고 말했다.

백지영은 딸 하임이를 자랑했다. 백지영은 딸에 대해 "애가 떼를 안 쓴다. 한 번도 떼 쓴 적이 없다. '오늘 한 개만 사는 거야' 하면 정말 한 개만 고른다"고 말했다.

최근 백지영 딸은 동생을 원한다고 한다. 백지영은 "요즘 하임이가 동생을 낳아달라고 한다. 이지혜 씨 첫째 태리를 동생처럼 아꼈는데, 태리한테 동생이 생긴 걸 보고 부러워하더라. '태리가 내 동생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엘리의 언니였구나'를 알게 된 거다. '엄마 나도 동생 낳아줘'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에 송은이는 "얼마 전 제가 진짜 귀한 태몽을 꿨다"며 "'내 주변 누구일까' 고민했는데 백지영 씨가 아닐까"라고 말했다. 백지영은 "그게 언제냐"고 묻더니 날짜 계산을 한 뒤 "나는 희박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OST의 여왕' 백지영은 OST를 선정하는 기준이 '여배우'라고 밝혔다. 백지영은 "내가 여배우 테마를 부르기 때문에 여배우한테 매력을 못 느끼면 하기 별로 좋지 않더라"고 설명했다. '시크릿가든' OST '그 여자'를 부른 이유에 대해서도 "시놉시스도 재밌었지만, 그전에 제가 '황진이'에서 하지원 씨 테마를 불렀었다. 그때 하지원 씨를 너무 좋아하게 됐다. 그래서 주연배우가 하지원 씨라는 말을 듣고 두 번 생각 안 했다"고 말했다.

함께 하고 싶은 여배우가 있냐는 물음에 백지영은 "김태리"를 꼽았다. 백지영은 "나이대가 좀 어려서 걱정이긴 한데, 제가 김태리 씨 나온 '아가씨'도 잘 봤고 '미스터 선샤인' OST도 불렀다. 그래서 맞춰볼 수 있을 것 같다"며 "연기 폭이 넓기 때문에 맞을 것 같다. 김태리 씨 나오면 무조건 할 거 같다"고 답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