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수현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권수현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권수현이 '미남당' 종영 소감을 전했다.

24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는 KBS2 월화드라마 '미남당'에서 차도원 역으로 활약한 권수현의 종영 소감과 함께 대본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권수현은 "미남당'에서 차도원 역으로 인사드렸던 권수현입니다. 추운 겨울부터 시작해 더운 여름날까지 8개월 동안 열심히 촬영했던 '미남당'이 종영이라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제가 촬영했던 모든 작품을 통틀어서 가장 길게 촬영한 작품이기도 해서 '미남당'이 끝났다는 게 실감이 나지 않고 아쉬운 마음이 큰 것 같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두 번째로 연기한 악역이지만 이 전의 캐릭터와 비슷한 점이 많아서 차도원은 어떤 다른 점을 갖고 있을지, 차별성에 대해 저 스스로 고민도 많았고 연구도 많이 했던 캐릭터입니다. 그래서인지 '미남당'은 앞으로도 기억에 많이 남을 작품일 것 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권수현은 "함께 작업한 감독님, 스태프들, 동료 배우들을 통해 많은 걸 배웠고, 함께 즐겁게 촬영할 수 있어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미남당'을 시청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라고 전했다.

권수현은 '미남당'을 통해 초반에는 한재희(오연서 분)를 옆에서 지켜주고 응원해 주는 짝사랑 남으로 안타까움을 유발하는가 하면, 후반에는 모든 판을 뒤흔드는 이중적인 인격의 고풀이로 숨겨왔던 악한 본성을 드러냈다. 이처럼 '미남당'을 통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인 권수현이 앞으로 펼칠 연기 행보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권수현은 차기작 검토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