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A '굿잡'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권유리. / 사진제공=ENA
ENA '굿잡'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권유리. / 사진제공=ENA


배우 권유리가 ENA '굿잡'으로 정일우와 한 번 더 호흡을 맞추게 된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4일 ENA 새 수목드라마 '굿잡'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정일우, 권유리, 음문석, 송상은이 참석했다. 강민구 감독은 촬영 및 편집 일정상 불참했다.

정일우는 은강그룹 회장이자 탐정인 은선우 역을 맡았다. 영특한 두뇌, 잘생긴 외모, 실전용 근육, 타고난 운동 신경 등 겉으로 보면 모든 걸 갖춘 재벌 2세지만, 인간미가 부족하다는 말을 듣는다.

권유리는 초시력 능력자이자 프로 N잡러 돈세라를 연기한다. 보육원 출신으로, 매년 보호 종료 아동이 되어 나오는 동생들에게 보금자리를 마련해주기 위해 돈 버는 것에 집착한다.

음문석은 선우의 이중생활을 알고 있는 베프이자 변호사 겸 해커 양진모로 분했다. 송상은은세라의 절친이자 베이커리 빵야빵야의 대표 사나희 역으로 출연한다.

정일우와 권유리는 전작인 MBN ‘보쌈-운명을 훔치다’에서 주인공 바우(정일우 분), 수경(권유리 분)으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정일우는 “저는 안정감이 있었다. 유리 씨와는 전작부터 호흡이 좋았다. 돈세라 역할이 유리 씨에게 찰떡 같을 것 같아서 기대감이 컸다. 저도 같이 작품 했던 배우와 다시 하는 게 처음이다. 연이어 하는 게 부담감도 있었지만 안정감과 설렘이 있었다”고 말했다. 권유리는 “저 또한 연달아 작품 하는 게 흔치 않은 일이라 감회가 남달랐다. 전생이 이어 현생까지 인연이 이어지는 것 같았다. 처음에 캐스팅 소식 나갔을 때 팬들이 ‘환생커플’이라고 애칭도 붙여줬다. 약간의 부담감은 있지만 잘 이겨내면서 열심히 촬영 중이니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시대극과 현대극을 한 차이점에 대해 정일우는 “캐릭터는 시청자들에게 각인된다고 생각한다. 바우와 수경이 시청자들에게 각인돼 있지만 유리 씨 말처럼 바우와 수경이 환생해서 선우와 세라로 만났다고 생각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유리 씨 촬영하는 걸 보면서 사극할 때 눌려있던 끼가 무한 발산 되는 걸 보고 이번 캐릭터도 ‘인생캐’가 될 것 같았다. ‘보쌈’에서는 단아한 매력을 보여줬다면 이번에는 러블리한 매력을 보여줄 것 같다”며 기대를 부탁했다. 권유리는 “전작에서는 옹주여서 단아한 매력이 있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초시력이라는 능력을 가지고 주변 사람들을 돕는다. 여러 모습으로 변장하면서 사건을 해결하려고 고군분투한다. 새롭고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다”고 귀띔했다.

호흡 점수에 대해서 정일우는 “전작에 비해서 친밀도는 플러스 10점이다. 100점 만점에 110점”이라고 자랑했다. 권유리는 “저는 거기에 90점 더해서 총 200점 하겠다”며 “전작에 비해 2배 더 좋아졌다”고 했다.

'굿잡'은 재벌 탐정 은선우(정일우 분)와 초시력 능력자 돈세라(권유리 분)가 함께 펼치는 히어로맨틱(Hero+Romantic) 수사극. 오는 25일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