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사진제공=SBS PLUS, ENA PLAY
'나는 솔로' /사진제공=SBS PLUS, ENA PLAY


‘나는 SOLO(나는 솔로)’ 10기 돌싱 특집에 ‘헉’ 소리 나는 솔로녀들이 등장한다.

24일(오늘) 방송되는 SBS PLUS, ENA PLAY 예능 ‘나는 SOLO’에서는 연예인급 비주얼의 10기 솔로녀 라인업이 공개된다.

‘돌싱 특집’인 10기 솔로녀들은 등장부터 보고 있어도 믿기지 않는 ‘여신 미모’로 ‘솔로나라 10번지’를 초토화시킨다. 시작부터 ‘동공대확장’하며 솔로녀들을 지켜보던 3MC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는 믿을 수 없다는 듯 “저분들이 돌싱이라고요?”, “무슨 돌싱이야”라고 혀를 내두른다.

특히 한 솔로녀는 ‘제시 닮은꼴’로 강렬한 섹시 비주얼을 자랑한다고. 미모보다 더 놀라운 재력도 공개해 3MC를 경악케 한다. 이 솔로녀는 “어디 점집을 가면 남편 복은 없는데 돈복은 엄청나게 많다고 한다”며 “대략 자산이 50억 원 이상이다. 대구에 집 다섯 채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힌다.

이어 마마무 솔라를 연상케하는 상큼발랄 솔로녀, 단아한 매력을 풍기는 ‘아나운서상’ 솔로녀까지 등장해 “와, 너무 귀여워!”, “어머, 청순해!”라는 데프콘, 이이경의 ‘찐 리액션’을 유발한다.

‘나는 SOLO’ 속 ‘인기 아이콘’이 된 옥순이란 이름을 이어받은 10기 옥순도 등장부터 충격을 안긴다. 화사한 원피스 차림의 옥순은 한예슬과 닮은꼴 미모를 자랑하는데, 이에 데프콘은 “리얼리 돌싱?”이라며 입을 쩍 벌린다. 송해나 역시 “이번 옥순씨는 정말 역대급으로 예쁘다”라고 극찬한다.

‘솔로나라 10번지’를 환히 비추는 ‘자체 발광’ 미모에 데프콘은 “모델, 여배우 같아, 여신 같아”라고 추앙을 멈추지 못하고, 이이경 역시 “연예인 같아”라며 고개를 끄덕인다. 10기 솔로남들도 옥순의 걸음걸이에 시선을 떼지 못한 채 “역시 옥순이구나”라며 입을 모은다. 솔로녀들은 “일단 저분 옆엔 안 가는 걸로”라며 ‘옥순 경계령’을 발동해 역대급 10기의 로맨스에 벌써부터 관심이 치솟는다.

‘돌싱 특집’으로 꾸며지는 10기의 로맨스는 24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나는 SOLO’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